본문 바로가기

출근길 5도 이하로 ‘쌀쌀’…“추위 내일 아침 절정 이뤄”

중앙일보 2020.11.03 06:05
쌀쌀한 아침 날씨를 보인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쌀쌀한 아침 날씨를 보인 지난 2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네거리에서 시민들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전국이 대체로 맑은 가운데 남부지방은 가끔 구름이 많고 전북 북부와 제주도 등 일부 지역에서 아침까지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아침 기온은 전날보다 3∼5도 떨어져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5도 이하의 분포를 보이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3.8도, 인천 5.0도, 춘천 4.8도, 대전 6.6도, 광주 7.8도, 대구 6.2도, 부산 10.5도, 울산 6.1도, 제주 13.3도 등이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내일 아침 절정을 이룬 후 기온이 차차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비가 오는 지역은 전날 밤부터 새벽 사이 내린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겠으니 교통안전과 보행자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낮 최고기온은 7∼14도로 예보됐다.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10도 내외에 머물면서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원활한 대기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강원 산지, 제주도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강원 동해안은 대기가 매우 건조하겠으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 유의해야 한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2.5m, 서해 앞바다에서 0.5∼3.0m, 남해 앞바다에서 0.5∼2.0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0∼4.0m, 서해 1.5∼4.0m, 남해 1.0∼3.0m로 예상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