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턱스크에 술마시고 담배까지…지하철서 이걸 다 한 중년男

중앙일보 2020.11.02 20:50
서울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경인국철 1호선 급행 전동차 안에서 한 중년남성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도주해 철도경찰대가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1일 중년남성 A씨가 전동차 내 노약자석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 연합뉴스

서울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경인국철 1호선 급행 전동차 안에서 한 중년남성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등 행패를 부리다가 도주해 철도경찰대가 수사에 나섰다. 사진은 지난 1일 중년남성 A씨가 전동차 내 노약자석에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 연합뉴스

지하철에서 한 중년남성이 마스크를 턱에 걸친 채 술을 마시고 담배를 피우는 등 행패를 부렸다. 철도경찰대에 의해 열차에서 강제로 하차했지만, 경찰 출동을 기다리던 중 도주하는 사건이 벌어졌다.
 
2일 코레일과 국토교통부 철도경찰대 등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10시 19분쯤 서울에서 인천으로 향하던 경인국철 1호선 급행열차 안에서 "한 승객이 담배를 피운다"는 신고가 철도경찰대에 접수됐다.  
 
열차 내 노약자석에 앉은 중년남성 A씨는 마스크를 턱에 걸치는 이른바 '턱스크'를 한 채 빵을 먹으면서 맥주를 마셨다. 이를 본 승객이 "지하철에서 마스크를 제대로 써야 한다"고 지적하자 A씨는 심한 욕설을 했고 이후 실랑이가 벌어졌다. 
 
또 다른 승객이 이들을 말리자 A씨는 양복 안주머니에서 담배를 꺼내 라이터로 불을 붙이기까지 했다. 한 승객이 비상벨을 눌러 "열차 안에서 담배를 피우는데 경찰을 불러 달라"고 기관실에 재차 신고했다.  
 
열차가 인천 동암역에 멈춰 서자 신고를 받은 역 관계자들이 출동했다. 하지만 A씨가 하차를 거부하자 역 관계자들은 '다음 역에도 직원이 있으니 소란을 또 부리면 다시 신고해달라'며 별다른 조치 없이 열차를 출발시켰다. 승객들에 따르면 A씨는 역무원들이 내리자 또 담배를 피우려 했다고 한다.
 
다음 역인 인천 주안역에서 코레일 직원들이 A씨를 강제로 하차시켰지만, 경찰이 출동하는 틈을 타 인천지하철 2호선으로 환승해 달아나 버렸다. 
 
코레일 관계자는 "지구대 경찰관들이 출동하는 사이에 도주했다"며 "당시 현장 직원들이 동암역에서 열차를 정상적으로 출발시키는 게 더 우선이라고 판단한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철도경찰대는 A씨가 열차 내에서 소란을 피운 영상을 확보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철도경찰대 측은 "A씨의 동선을 파악해 신원을 확인한 뒤 조사할 예정"이라며 "열차에서 담배를 피우거나 욕설을 했을 경우 과태료 처분을 하거나 모욕 혐의로 형사 입건도 가능하다"고 밝혔다.
 
김지혜·고석현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