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유은혜 "수능 난이도 조정하면 혼란…장하성 봐주기는 아냐"

중앙일보 2020.11.02 17:54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2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편집인협회 초청 토론회에서 기조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한 달 앞두고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난이도를 인위적으로 조정하면 현장에서 혼란이 클 것"이라고 재차 말했다. 
 
유 부총리는 2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의회 초청 토론회에서 "한국교육과정평가원에서 6월·9월 모의평가 결과가 예년에 비해 특별한 차이가 없다고 분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사회·교육분야 관련 정부 정책을 되짚고 앞으로의 정책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된 이날 토론회에는 언론사 편집국장과 논설위원 20여명이 참석했다. 
 
그는 "가장 큰 현안은 수능을 안정적으로 무사히 치르는 것"이라며 "수험생 자가격리자·확진자 정보는 방역당국과 이미 정보를 공유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에 격리시험장을 113개 정도 마련해두고 있다"면서 "모든 수험생이 안정적으로 (수능을) 볼 수 있는 환경을 만든다는 것이 예전과 다른 부분"이라고 덧붙였다. 
 
최근 국정감사 등에서 쟁점이 된 장하성 중국대사의 고려대 교수 재직 시절 법인카드 부적절 사용에 대한 사안도 언급됐다. 
 
유 부총리는 "장 대사는 퇴직교원 관련해 현행법상 징계 요구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봐주기를 할 이유도 없고 봐주기 한 것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감사 결과를 보면서 교수 12명이 누군지 개별 보고를 받지도 않았다"며 "다른 대학 동일 사례에도 동일한 조치를 취했다"고 강조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