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킹크랩 15t 하루만에 완판" 신세계 쓱데이 6400억 매출

중앙일보 2020.11.02 15:36
올해 두번째로 선보인 신세계의 '쓱데이'는 6000억원의 매출을 돌파했다. 사진 신세계

올해 두번째로 선보인 신세계의 '쓱데이'는 6000억원의 매출을 돌파했다. 사진 신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얼어붙은 소비 심리가 코리아세일페스타에 녹기 시작했다. 올해 두 번째로 선보인 신세계그룹 쇼핑축제 ‘쓱데이’는 지난해 대비 36% 늘어난 매출 6400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쓱데이는 코로나19를 고려해 비대면 방식의 온라인 행사를 확대해 진행했다. 그 결과 SSG닷컴, 에스아이빌리지, 굳닷컴, 신세계TV쇼핑의 온라인 매출이 평균 43% 늘어났다. 
 
이마트는 지난해 대비 매출이 두배 가량 올랐다. 이마트가 지난달 31일 판매한 레드 킹크랩은 준비한 물량 15t이 하루 만에 완판됐다. 지난해 월평균 판매량의 4배에 달하는 물량이 단 하루 만에 모두 팔렸다.
 
‘대한민국이 한우 먹는 날’을 맞아 진행한 한우 할인 행사를 비롯해 생필품이 큰 인기를 끌었다. 신세계 관계자는 “한우 매출이 평소 대비 6배 이상 증가했다”며 “초특가로 준비한 과일도 모두 판매됐고, 기저귀·세제 등 생활용품과 라면·과자 등 가공식품도 평소 대비 3배 이상 매출이 늘었다”고 전했다
 
SSG닷컴 한정시간 특가로 판매한 애플 에어팟·스타벅스 컬러체인징콜드컵 등은 오픈 1분도 안 돼 완판됐다. SSG닷컴이 스타벅스와 협업해 준비한 ‘스타벅스 알비백’은 준비한 물량의 90% 이상이 소진됐고, 그중에서도 ‘그린사이렌’ 모델은 행사 시작 이틀 만에 동났다.
 
고가 상품도 잘 팔렸다. 스타필드에서는 1억원이 넘는 이동형 별장이 판매되기도 했다. 캠핑카도 13대 팔렸으며 자동차 매장에도 고객의 발길이 이어졌다. 에스아이빌리지에서는 2300만원 상당의 미술품과 고가의 프리미엄 음향기기도 판매됐다. 
 
신세계그룹은 “쓱데이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쇼핑축제로 자리 잡은 만큼, 내년에도 고객들이 기대감을 가지고 열광할 수 있는 행사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