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진에어, 국내 LCC 첫 미국 본토 진출…화물 싣고 LA로

중앙일보 2020.11.02 15:28
진에어의 B777-200ER 항공기에서 밸리카고로 화물을 적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 진에어

진에어의 B777-200ER 항공기에서 밸리카고로 화물을 적재하고 있는 모습. 사진 진에어

진에어가 국내 저비용항공사(LCC) 가운데 처음으로 화물 운송으로 미국 본토에 진출했다.
 
진에어는 지난달 31일 B777-200ER 여객기에 약 23t의 디스플레이 등 전자부품류 화물을 싣고 미국 로스앤젤레스(LA)로 운송했다고 2일 밝혔다.
 
진에어는 인천~LA 화물 노선에 B777-200ER 여객기를 투입하고 동체 하단부 전체를 화물칸으로 운영하는 밸리 카고(Belly Cargo) 방식으로 운항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인천~LA 노선 운항은 국내 LCC가 미국 본토까지 운항한 첫 사례다. 앞으로 진에어는 미주와 유럽까지 운항할 수 있는 B777-200ER 대형 항공기를 활용해 다양한 고부가가치 화물 수요를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B777-200ER은 최대 운항 거리 1만km가 넘는 장거리 중대형 기종이다.  
 
진에어의 B777-200ER 여객기가 화물 전용기로 개조되는 과정. 진에어는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화물 전용기와 카고시트백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진에어

진에어의 B777-200ER 여객기가 화물 전용기로 개조되는 과정. 진에어는 국내 저비용항공사 최초로 화물 전용기와 카고시트백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 진에어

진에어는 B777-200ER 항공기 4대를 운영하고 있다. 이 가운데 1대는 화물 전용기로 개조해 운영하고 있다. 일반 여객기 기내 좌석 위에 승객 대신 화물을 실을 수 있는 카고 시트백을 활용한 운송도 병행하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국토교통부의 신속한 행정절차 지원을 통해 인천~LA 노선 운항을 비롯한 화물 전용기 개조, 카고 시트백 운영 등을 적기에 진행할 수 있었다”며 “차별화된 기재 경쟁력을 바탕으로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지속적인 수익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