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민의 조롱 글에 깜빡 속은 김남국, 뒤늦게 "아이고 또…"

중앙일보 2020.11.02 13:43
사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서민 단국대 교수의 ‘고인을 이용해서 죄송하다’는 페이스북 글에 대해 “사과문이 깔끔하지는 않다”며 “진심이 담겨야 하는데”라고 반응했다.
 
당초 서 교수의 글과 관련해 페이스북에 “빠른 사과 잘하셨다”고 썼던 김 의원은 이후 한 네티즌이 “(서 교수의 글을 보면) 사과가 아닌 것 같다”고 댓글을 남기자, “아이고 또 그렇게 사과를 하셨나요. 사과하셨다는 말만 들었는데”라면서 자신의 글을 이같이 수정했다.
 
사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사진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이에 앞서 서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고인 이용해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지난달 31일 자신의 블로그에 올린 고(故) 신해철씨에 대한 추모글을 두고 진보진영의 비판이 이어지자 이런 반응을 내놓은 것이다. 당시 그는 “신해철이 지금 살아 있었다면 현 정권의 작태에 누구보다 분노했을 것”이라고 적었다.
 
사진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사진 서민 단국대 교수 페이스북

 
서 교수는 “현실에서 살아있는 사람들이 실체적 진실에 눈을 감고 곡학아세하는 게 답답해 고인 이용권이 저쪽 진영만의 권리인 것도 망각한 채 절대 언급조차 하면 안 되는 고인을 소환해버렸다”며 “앞으로는 히포크라테스는 물론 죽은 사람은 일절 소환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의 글은 반어적 표현으로 해석됐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같은 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교수도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사회의 여러 현안에 대해 비판할 수는 있겠지만, 교수님의 최근 행동들은 너무 경박하고 눈살을 찌푸려지게 했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조금 묵직하게 행동하시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저는 서민 교수님이 제2의 변희재씨, 진중권씨 보다는 이상돈 교수님, 최장님 교수님(최장집 교수의 오타로 추정) 같은 분이 되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