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7만원 '표범 만지기' 체험하다가···두피·귀 물어뜯긴 남성

중앙일보 2020.11.02 13:17
표범 이미지. 연합뉴스

표범 이미지. 연합뉴스

미국에서 50대 남성이 한 사설 동물원에서 '표범 만져보기' 체험을 하다가 심하게 물리는 사고를 당했다. 
 
2일 미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드와이트 터너(50)는 지난 8월 말 플로리다주 데이비에서 마이클 파지(54)라는 남성이 운영하는 사설 동물원을 찾았다. 
 
파지는 집 뒷마당에 우리를 만들어 이구아나, 흑표범, 마모셋 원숭이 등을 기르면서 "함께 놀며 배를 쓰다듬고 사진을 찍어보라"고 홍보했다. 
 
150달러(약 17만원)를 지불하고 이 체험에 참여한 터너는 우리 안에 들어가자마자 표범의 공격을 받았다. 표범에 물린 터너는 오른쪽 두피와 귀가 떨어져 나갈 정도로 크게 다쳤다. 
 
파지는 야생동물을 위험한 환경에서 사육하고 사람을 해칠 수도 있는 동물 체험을 운영한 혐의로 기소됐다. 플로리다주 브로워드 카운티 주 법원은 다음달 2일 공판을 진행할 예정이다. 
 
플로리다 동물권재단의 닉 애트우드는 "플로리다주에서 유사 동물원을 만들어 체험을 하게 하는 경우가 흔하다"라며 "이는 동물과 사람 모두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