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전자 51주년 기념식 “이건희 회장님 타계는 큰 충격과 슬픔”

중앙일보 2020.11.02 11:38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 5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김기남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이 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열린 창립 51주년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삼성전자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별세한지 일주일만인 2일 삼성전자가 창립 51주년 기념식을 진행했다. 삼성의 창립기념일은 본래 1일이지만 휴일인데다 이 회장의 삼우제 등 장례일정을 이유로 이날 기념식이 열렸다. 삼성전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행사 참석자를 최소화고 조촐하게 진행했다고 전했다.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행사에 참석하지 않았고 별도의 메시지도 내지 않았다.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이날 오전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이건희 회장님의 타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불확실한 경영 환경 등으로 어느때보다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는 임직원 모두에게 또 하나의 큰 충격과 슬픔이었다”면서 고인을 추모했다. 이어 “회장님의 영원한 안식을 기원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회장은 이날 도전과 혁신의 DNA를 계승하고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이건희 회장이 남긴 도전과 열정의 정신을 이어받아 업계 판도를 바꿔 나가는 창조적인 기업으로 진화하자고 당부했다. 지난해 기념식에서 이재용 부회장이 영상 메시지를 통해 강조한 ‘100년 기업론’을 다시 한번 언급하기도 했다. 김 부회장은 “임직원끼리 서로 배려하고 상호 신뢰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고 사회적 책임을 다해 미래 사회에 공헌하는 ‘지속가능한 100년 기업의 기반’을 구축하자”고 말했다.  
 
이날 기념식에서는  코로나19를 극복하고 견조한 실적을 달성한 성과를 담은 기념 영상도 상영됐다. 사내 곳곳에서 방역을 위해 노력하는 임직원들의 모습, 마스크 제조기업 스마트공장 구축을 지원하고 생활치료센터로 제공되는 영덕연수원의 모습 등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매출에서 66조9600억원으로 사상 최대를 달성했다. 글로벌 브랜트 컨설팅 전문업체가 선정한 ‘2020년 최고 글로벌 브랜드’ 5위에 오르는 등의 성과도 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