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 대선 앞두고 숨죽인 北…100일 넘게 이례적 '침묵'

중앙일보 2020.11.02 11:28
대선을 앞둔 미국에 대해 북한이 100일이 넘게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7월 이후 미 관련 언급 코로나19 뿐
9월 이후 대남 비방 늘어난 것과 대조
"혼전 속 미 대선 의식해 침묵 택한 듯"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이 미국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공개한 건 지난 7월 15일 외무성 대변인의 발언이 마지막이다. 당시 대변인은 “폼페이오(미 국무장관)은 남의 일에 때 없이간참(참견)하면서 여론을 혼탁시키며 소음공해를 일으키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남중국해 문제와 관련해 중국을 편들고 나섰다.  
 
관영 매체인 노동신문도 같은 달 20일 “중국 외교부 대변인이 도처에서 위협과 공갈, 이간 조성을 일삼는 미국을 규탄했다”고 간접적으로 비난한 게 전부다. 이후 노동신문은 미국과 관련해 110여 건의 기사를 다뤘는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 19) 감염증과 관련한 동향이 대부분이다. 미국 대선은 물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나 정책에 대해 일체의 언급조차 하지 않았다.  
 
지난해 이맘때 “조ㆍ미 대화의 창구는 더 좁아지고 있다”(외무성 대변인)라거나 “조선의 인내심은 한계점에 가까이 가고 있다”(권정근 당시 외무성 순회대사)며 미국을 압박하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반면, 대남 공세의 고삐는 바짝 죄고 있다. 북한은 지난달 30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지난 9월 22일 발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 “남측에 우선 책임이 있다”며 북한 책임론을 제기하는 야당을 집중 비난했다. 이어 2일엔 “남측이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의 추가 반입을 추진하고 있다”며 “자멸을 재촉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 [중앙포토]

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왼쪽)와 도널드 트럼프 현 대통령. [중앙포토]

 
사드의 배치 주체인 미국은 언급하지 않고 한국 정부 때리기에 나선 것이다. 북한의 대남 비방은 국내 탈북자들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한국을 적으로 규정했던 지난 6월 극에 달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당 제1부부장도 여기에 가세했다. 7월(19건)과 8월(11건) 들어 비방 수위와 횟수가 낮아졌지만 9월과 10월 각각 25건, 30건으로 다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결과적으로 대선 변수가 있는 미국에 대해선 관망 자세를 유지하면서도 남북관계는 '관리'하겠다는 의도를 드러낸 것이란 평가다. 전현준 국민대 겸임교수는 “김 위원장이 추진하고 있는 정상국가화를 위해선 미국과 관계개선을 통한 대북제재 완화와 국제사회의 지원이 필수”라며 “현직 대통령이나 경쟁자 누구에 대한 언급도 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선거 이후 계획을 고심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정용수 기자 nkys@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