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꼭 맞으라더니…복지부 4급이상, 겨우 19%만 독감백신 접종

중앙일보 2020.11.02 10:39
독감 백신에 대한 불안감이 여전한 가운데 보건복지부 4급(과장급) 이상 공무원 10명 중 2명꼴로 독감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관 포함 141명 중 27명만 접종
"'백신 안전' 말하려면 보건당국부터 모범 보여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병원을 찾아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일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에 따르면 10월 27일 기준 장관 포함 복지부의 4급 이상 공무원 141명 중 27명(19.1%)이 독감 접종을 완료했다. 1956년생(64세)으로 무료 접종 대상자인 박능후 복지부 장관을 제외하고 전원 유료로 접종했다. 앞서 박능후 장관은 62~69세 독감 무료 접종 일정(10월 26일~12월 31일)에 맞춰 10월 27일 세종시 한 소아청소년과 의원에서 예방 접종을 했다.  
4급(과장급) 이상 공무원 독감백신 접종 현황. 자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실 제공

4급(과장급) 이상 공무원 독감백신 접종 현황. 자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실 제공

식품의약품안전처는 4급 이상 공무원(처장 포함) 154명 중 19.5%인 30명이 전원 유료로 백신을 접종했다. 앞서 이의경 전 식약처장은 박 장관과 같은 날인 10월 27일 백신을 맞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공무원 대다수는 무료 대상자가 아니기에 유료로 맞는다”며 “원래 매년 독감 백신을 맞아왔던 사람은 맞고 일정이 바빠 못 맞은 공무원도 많은 것으로 안다. 자율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질병관리청은 10월 30일 기준 4급 이상 공무원 99명 중 절반 넘는(53.5%) 53명이 백신을 접종했다. 무료로 44명, 유료로 9명이 맞았다. 질병청의 접종률이 높은 이유는 “조류 인플루엔자 업무를 담당하는 공무원의 경우 매년 무료로 독감 백신을 맞기 때문”이라고 의원실은 설명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10월 29일 백신을 접종했다. 1965년생으로 올해 만 55세라 무료 대상자에는 해당하지 않지만 백신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이를 잠재우기 위해 서둘러 접종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보건소에서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받기 전 예진받고 있다. 연합뉴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지난달 29일 충북 청주시 흥덕구 보건소에서 인플루엔자(독감) 예방접종을 받기 전 예진받고 있다. 연합뉴스

 
강기윤 의원은 복지부 등의 접종 비율이 상대적으로 낮은 것과 관련 “독감 백신이 안전하다는 것을 국민에게 홍보하려면 보건당국부터 모범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