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에서 살고 싶어요" 난민 신청자 사상 첫 7만명 돌파

중앙일보 2020.11.02 09:57
지난 2018년 9월 예멘인 난민신청자들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1년 간의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018년 9월 예멘인 난민신청자들이 제주출입국·외국인청에서 1년 간의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고 청사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우리나라에 정식으로 체류를 요청한 난민이 사상 처음으로 7만명을 돌파했다.
 
2일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 '통계연보'에 따르면 난민 집계를 한 1994년부터 올해 8월까지 난민 신청 건수는 모두 7만254건으로 나타났다. 올 초부터 전 세계적으로 불어닥친 코로나19 여파에도 매월 수백명씩 쌓인 결과다.
 
코로나19가 본격적으로 확산하기 시작한 1∼4월 매달 1000명 전후로 난민 신청이 들어왔고, 재확산 조짐을 보인 7∼8월에도 월평균 300여명이 신청서를 접수했다.
 
난민 인권 단체 관계자는 "하늘길이 끊긴 탓에 모국으로 돌아갈 수 없게 된 이들이 난민 신청을 많이 했다"며 "종교적인 이유나 정치적인 발언 등으로 귀환 시 처벌받을 것이 두려워 망명을 신청한 이들도 상당했다"고 말했다.
 
1994∼2012년 총 5069명에 그쳤던 난민 신청자는 2013년 난민법 시행을 기점으로 큰 폭으로 증가했다.
 
2013년 1574명을 시작으로 2017년 9942명, 2018년 1만6173명 등 6년째 증가하다 지난해 1만5452명으로 하락세를 보였으나 2년 연속 1만명대를 나타냈다.
 
난민 신청자 코로나19 사태가 이어진 올해 1∼8월에는 5896명으로 지난해 동기(9278명)보다 36.5% 줄었다.
 
같은 기간 올해 외국인 입국자가 214만851명으로 지난해(1102만9648명)보다 무려 80.6%나 감소한 점을 감안하면 난민 신청자는 꾸준히 유입된 셈이다.
 
반면 정식으로 정착해서 살게 된 비율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올해 1∼8월 심사 대상에 오른 4019명 중 1%인 41명만이 난민으로 인정받았고, 123명이 인도적 체류 허가를 받았다.
 
인도적 체류 허가는 난민 인정 사유에 해당하지는 않지만 고문 등 비인도적인 처우로 생명이나 자유 등을 위협받을 수 있다고 인정할 근거가 있는 이에게 내려진다.
 
난민 인정 비율과 인도적 체류 허가 비율을 더한 '난민 보호율'도 4.1%로 집계 이후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종전 최저치였던 지난해(6.1%)보다도 2%포인트 낮아졌다.
 
김도균 한국이민재단 이사장은 "난민 인정률이 급감한 것은 허위 난민 신청자의 증가와 심사 기준 강화 때문"이라며 "지난해 가짜 난민 신청을 대행해준 외국인 브로커도 생겨나 논란도 불거졌던 만큼 이를 걸러내기 위해 심사도 까다로워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