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英이코노미스트 "트럼프 재선 확률 4%, 예측 이래 최고 격차"

중앙일보 2020.11.02 08:2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전 부통령. AF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재선 확률이 4%대인 것으로 예측됐다.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매일 갱신하는 미국 대통령 선거 예측에 따르면 대선을 이틀 앞둔 1일 현재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리 확률은 96%이며 트럼프 대통령은 4%에 불과했다.
 
이 같은 격차는 이코노미스트가 조사를 시작한 이래 최고치이다.  
 
민주당 후보인 바이든 전 부통령은 전체 선거인단 538명 중 350명, 공화당 후보인 트럼프 대통령은 188명을 얻을 것으로 예측됐다.
 
이코노미스트는 여론조사의 한계를 극복한다는 취지로 올해부터 자체 모델을 개발해 대선 결과를 예측하고 있다. 이 분석에는 여론조사뿐만 아니라 현직 대통령에 대한 지지도와 미국의 경제 상황 등의 요인이 함께 반영됐다.
 
이코노미스트에 따르면 대선 승부에 결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6대 경합주는 모두 바이든 전 부통령이 장악할 것으로 점쳐졌다.
 
북부 쇠락한 공업지대 ‘러스트 벨트’에서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률은 위스콘신 97%, 미시간 98%, 펜실베이니아 93%로 나타났다.
 
남부의 핵심경합지대인 ‘선 벨트’도 바이든의 승률이 높았지만 러스트 벨트보다는 상대적으로 바이든의 우세가 덜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승률은 플로리다 73%, 노스캐롤라이나 70%, 애리조나 74%로 계산됐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상대로 이들 6개주에서 모두 승리한 바 있다.
 
한편 바이든 전 부통령이 선거인단 투표가 아닌 전체 투표수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이길 확률은 무려 99% 이상으로 산출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