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만 48세 골퍼' 게이, 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 연장 끝 역전 우승

중앙일보 2020.11.02 08:16
버뮤다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환하게 웃는 브라이언 게이. [AFP=연합뉴스]

버뮤다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면서 환하게 웃는 브라이언 게이. [AFP=연합뉴스]

 
 브라이언 게이(49·미국)가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버뮤다 챔피언십에서 연장 끝에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2013년 1월 이후 7년 10개월 만에 PGA 투어 개인 통산 5승을 달성했다.
 
게이는 2일(한국시각) 버뮤다 사우샘프턴의 포트 로열 골프 코스(파71)에서 열린 대회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9개, 보기 2개로 7타를 줄였다. 최종 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두른 게이는 윈덤 클라크(미국)와 합계 15언더파로 동률을 이룬 뒤에 연장에서 약 3m 거리 버디를 넣어 역전 우승에 성공했다. 1999년부터 PGA 투어에서 활약한 게이는 2013년 1월 휴매너 챌린지 이후 무려 7년 10개월 만에 개인 통산 5승 달성에 성공했다. 우승 상금은 72만 달러(약 8억2000만원)를 받았다.
 
3라운드 선두 독 레드먼(미국)에 2타 뒤진 5위로 최종 라운드를 맞은 게이는 무섭게 치고 올라섰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인 게이는 후반 뒷심을 발휘했다. 파4 10번 홀과 12번 홀에서 징검다리 버디를 기록한 게이는 14·15번 홀 연속 버디로 선두권을 넘봤다. 17번 홀(파5)에서 3퍼트로 보기를 기록하면서 주춤했지만 18번 홀(파4)에서 버디를 넣은 게이는 선두를 달리던 클라크가 18번 홀에서 버디 퍼트를 놓치는 바람에 연장 승부를 치를 수 있었다. 18번 홀에서 열린 연장에서 게이는 버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반면 클라크가 버디에 실패하면서 게이의 극적인 역전 우승이 완성됐다. 
 
1971년 12월생인 게이는 최종 라운드에서 평균 드라이브샷 거리는 299.5야드였고, 드라이브샷 적중률은 50%에 불과했지만, 88.9%에 이른 높은 그린 적중률을 앞세워 관록을 과시했다. 50세를 앞둔 나이에 PGA 투어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린 그는 2023년까지 PGA 투어 카드도 연장했다.
 
재미교포 더그 김은 최종 라운드에서 2타를 줄여 합계 9언더파 공동 14위로 마쳤다. 내심 톱10 진입을 노렸지만 끝내 실패했다. 이경훈(29)은 1타를 잃고 합계 4오버파 62위로 대회를 마쳤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