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OK금융그룹, 개막 4연승 질주로 1위 등극

중앙일보 2020.11.01 19:05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이 올 시즌 초반 기세가 만만치 않다. 개막 4연승을 질주했다.
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우리카드 위비의 경기. OK금융그룹 펠리페가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일 경기도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 읏맨과 우리카드 위비의 경기. OK금융그룹 펠리페가 공격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OK금융그룹은 1일 경기 안산시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20~21시즌 V리그 남자부 홈경기에서 우리카드를 세트 스코어 3-2(20-25 25-16 23-25 25-16 22-20)로 이겼다. OK금융그룹은 4승 무패, 승점 10을 기록해 KB손해보험(3승 무패·승점 9)을 밀어내고 1위로 올라섰다. 
 
우리카드는 1승 4패에 머물렀다. 우리카드는 OK금융그룹보다 13개나 많은 범실 29개를 쏟아냈다. 지난 시즌 1위 팀이지만, 이번 시즌에는 아직 조직력이 탄탄하지 않은 모습이다. 
 
OK금융그룹의 외국인 주포 펠리페 알톤 반데로(등록명 펠리페)는 27점을 올렸고, 송명근이 24점, 센터 진상헌이 15점을 올리는 등 삼각편대가 활약했다. 공교롭게도 펠리페는 지난 시즌 함께 뛰었던 우리카드에게 비수를 꽂았다. 
 
지난 시즌 최우수선수(MVP) 나경복은 양 팀 공격수를 통틀어 최고인 64%의 공격 성공률을 앞세워 무려 41점이나 퍼부었지만 팀을 승리로 이끌지 못했다. 나경복의 41득점은 역대 V리그 토종 선수 한 경기 최다 득점 공동 3위 기록이다.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KGC인삼공사가 GS칼텍스를 3-1(27-25 16-25 25-23 25-12)로 이겼다. KGC인삼공사는 3연패 후 시즌 첫 승리를 기록했다. 
 
KGC인삼공사의 외국인 주포 발렌티나 디우프(등록명 디우프)가 서브 에이스 3개, 블로킹 2개를 합쳐 40점을 올리며 승리에 앞장섰다. GS칼텍스의 메레타 러츠(등록명 러츠)도 2세트에서만 13점을 올리는 등 30득점으로 활약했지만 승리하진 못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