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자레인지로 컵라면 조리 때 뚜껑 떼세요, 자칫 불납니다

중앙일보 2020.11.01 13:09
사진 식약처

사진 식약처

전자레인지로 컵라면을 조리할 땐 은박 뚜껑을 모두 떼어내야 한다. 은박 뚜껑을 제거하지 않으면 전자레인지의 마이크로파가 은박 성분을 투과하지 못해 화재로 이어질 수 있다.
 
식품의약안천처는 1일 최근 가정에서도 '간편 조리 식품'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제품에 표시된 조리 방법과 주의사항을 꼼꼼히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즉석 카레나 간편 죽, 국밥 등의 레토르트 식품도 종류에 따라 조리 방법이 다르기 때문에 따뜻한 물에 제품을 봉지째 넣어 데워먹는 중탕용인지, 전자레인지용인지 우선 확인해야 한다.
 
플라스틱 필름으로 포장된 즉석 밥이나 만두 제품은 밀봉된 상태로 조리할 경우 제품이 터질 수 있으므로 뚜껑이나 포장을 일부 개봉한 후 조리해야 한다.
 
또 전자레인지용 용기나 포장도 제품에 표기된 조리 시간을 넘기거나 반복적으로 사용하면 포장재의 유해 물질이 용출될 수 있다.
 
특히 과일의 갈변(갈색으로 변함)을 막기 위해 내부가 주석으로 코팅된 과일 통조림의 경우 개봉한 상태로 두면 코팅이 산소와 반응해 주석 성분이 녹아 나올 수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