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펠탑보다 높다, 호주 밑바다 숨어있던 500m 산호초 발견

중앙일보 2020.10.31 06:00
호주 그레이트배리어리프에서 발견된 산호초를 3D 지도 기술로 구현한 모습. 슈미트 해양연구소

호주 그레이트배리어리프에서 발견된 산호초를 3D 지도 기술로 구현한 모습. 슈미트 해양연구소

 
세계 최대 산호초 지대인 호주 그레이트배리어리프에서 500m 높이의 대형 산호초가 처음으로 발견됐다. 산호초는 산호충의 골격과 분비물인 탄산칼슘이 퇴적돼 형성된 암초를 말한다.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제임스 쿡 대학의 로빈 비먼 박사가 이끄는 과학자팀은 20일(현지시각) 미 슈미트 해양연구소의 연구선 팔코르호에 탑승해 연구를 진행하던 중 거대한 암초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그레이트배리어리프 북부의 해저 지도를 만들고 있었고, 그동안 알려지지 않았던 거대한 암초를 3차원 지도 제작 기술로 구현했다.
  
수중로봇으로 촬영한 암초의 모습. 슈미트 해양연구소

수중로봇으로 촬영한 암초의 모습. 슈미트 해양연구소

연구팀의 조사 결과, 칼날같이 뾰족한 형태로 높이 솟은 암초는 폭은 1.5㎞, 높이는 500m에 달했다. 파리 에펠탑(324m)는 물론 미국 뉴욕의 대표적인 초고층 빌딩인 엠파이어스테이트빌딩(443.2m)보다 더 높다. 정상부는 해수면 아래 40m까지 솟아 있었다.  
 
그 후 연구팀은 25일 새로운 암초를 탐사하기 위해 슈미트 해양연구소의 수중로봇(SuBastian)을 바다 밑으로 내려보내 암초의 모습을 영상으로 촬영했다. 그 결과, 산호를 비롯해 회색 암초 상어 등 다양한 물고기들이 이 암초를 서식지로 삼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대형 암초 주변에서 발견된 물고기. 슈미트 해양연구소

대형 암초 주변에서 발견된 물고기. 슈미트 해양연구소

슈미트 해양연구소의 공동 설립자인 웬디 슈미트는 “깊은 바다에서 우리의 눈과 귀와 손으로 작동하는 새로운 기술 덕분에, 우리는 전에 없이 탐험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됐다”며 “이 예기치 못한 발견은 우리가 바다에서 알려지지 않은 구조물과 새로운 종들을 계속해서 찾아간다는 것을 증명한다”고 말했다.

 

해양생물의 보고…기후변화로 산호 멸종 위기

암초가 발견된 그레이트배리어리프는 우주에서도 보일 만큼 거대한 넓이를 자랑하는 세계 최대의 산호초 군락이다. 호주 북동부 앞바다에서 시작해 남태평양의 파푸아뉴기니 섬까지 약 2300㎞에 걸쳐 뻗어있다. 면적(21만㎢)이 한반도와 비슷하다. 
 
이곳은 1500종 이상의 어류와 400여종의 산호가 사는 해양 생태계의 보고이기도 하다. 하지만, 기후변화에 따른 수온 상승의 여파로 1995년 이후 20여년 만에 산호가 절반가량 사라지는 등 멸종 위기를 겪고 있다. 2016년과 2017년에 이어 올해도 대규모 백화현상(산호가 색을 잃고 하얗게 변하는 현상)이 나타나 산호가 급격히 감소했다. 
 
지난 4월 닝길루 협곡으로 불리는 심해 지형에서 발견된 세계 최장 해양생물. 관해파리의 한 종으로 추정된다. 슈미트 해양연구소

지난 4월 닝길루 협곡으로 불리는 심해 지형에서 발견된 세계 최장 해양생물. 관해파리의 한 종으로 추정된다. 슈미트 해양연구소

연구팀은 새롭게 발견된 암초에서 지금까지 보고되지 않았던 다양한 해양생물을 탐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슈미트 해양연구소는 지난 4월에도 닝길루 협곡으로 불리는 심해 지형에서 길이가 120m에 이르는 세계 최장 해양생물을 발견하기도 했다. 나선형 모양의 이 해양생물은 관해파리의 한 종으로 추정됐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