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찰, ‘최신원 비자금 의혹’ 국세청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10.30 23:10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 뉴스1

SK네트웍스 서울사무소. 뉴스1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국세청을 압수수색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부장 전준철)는 30일 “현재 수사 중인 대기업 비리 사건과 관련해 어제 중부지방국세청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최 회장이 SKC와 SK네트웍스 회장을 지내면서 계열사를 동원해 200억원대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달 6일 서울 중구 SK네트웍스 본사와 계열사 사무실, 최 회장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으며, 지난 20~21일 이틀에 걸쳐 SKC 임직원 등 회사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참고인들의 진술과 확보한 자료를 분석한 뒤 최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전망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