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세대 전 부총장 딸 부정입학 의혹 관련 교수 연구실 압수수색

중앙일보 2020.10.30 22:07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세대 전 부총장 딸을 대학원에 부정입학 시켰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관련 교수들의 연구실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서부지검은 최근 A씨의 의혹과 관련된 연세대 교수들의 연구실에 수사 관계자들을 보내 입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A씨의 아버지는 2016년 당시 연세대 국제캠퍼스 부총장을 지낸 이경태 경영학과 교수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 7월 이 대학 평가위원 교수 6명이 2016년 A씨를 경영학과 일반대학원에 합격시키기 위해 주임교수와 짜고 지원자들의 구술시험 점수를 조작했다는 종합 감사 결과를 발표하며 관련자들을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A씨는 대학성적 등 정량평가로 진행된 1차 서류평가에서 지원자 16명 중 9위에 머물렀지만, 이후 정성평가 방식의 구술시험에서는 100점 만점을 받아 최종 합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마치는 대로 평가위원으로 참여했던 교수들과 이 교수 등을 불러 조사할 전망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