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핀크스 GC, WGA 한국 최고 골프장 선정

중앙일보 2020.10.30 15:24
제주 핀크스 골프클럽. [사진 핀크스 골프클럽]

제주 핀크스 골프클럽. [사진 핀크스 골프클럽]

 
 제주 핀크스 골프클럽이 2020 월드 골프 어워드(World Golf Awards, WGA)에서 한국 최고 골프 코스로 선정됐다. 역대 세 번째다.
 
WGA는 월스트리트저널이 '여행 업계의 오스카상'이라고 칭할 만큼 블룸버그, 뉴욕타임즈 등 세계적인 언론 매체들이 참여해 공신력을 인정받는 월드 트래블 어워드(World Travel Awards)의 골프 부분 시상식이다. 올해는 2월 23일부터 9월 1일까지 전 세계 100여개 골프 여행 업계 전문가들과 방문자들의 투표로 수상 클럽을 선정했다. 핀크스 골프클럽이 선정된 건 2016년, 2018년에 이어 세 번째다. 또 골프 클럽과 인접해 있는 포도호텔은 최고의 골프 리조트 호텔로 이름을 올렸다.
 
핀크스 골프클럽은 1999년에 개장, 세계적인 골프 코스 설계자 테오도르 G.로빈슨(코스)과 유명 건축가 ‘이타미 준’(클럽하우스)이 설계했다.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과 코스로 널리 알려져 있는 핀크스 골프클럽은 27개 홀의 페어웨이를 최고급 잔디인 벤트그라스로 조성하고, 3m/s 이상의 그린 스피드를 유지하며 최상의 플레이 컨디션을 제공하고 있다. 국내외 수상 실적으로 명문 골프 클럽으로서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