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주서 독감 백신 맞은 60대 사망…인과관계 파악 나서

중앙일보 2020.10.30 15:21
청주서 독감 예방 백신을 맞은 60대 남성이 숨져 보건당국이 진상 조사에 나섰다.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 진료소 앞이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 진료소 앞이 한산한 모습이다. 연합뉴스

30일 청주시는 지난 27일 오전 흥덕구 모 병원에서 독감 예방 백신을 맞은 65세 A씨가 이튿날 오전 4시께 숨졌다고 밝혔다.  
 
A씨는 백신을 맞은 당일 오후부터 호흡 곤란과 어지러움 등을 호소해 충북대 병원 응급실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A씨는 '로트' 백신(녹십자사의 지씨플루쿼드리밸런트 Q60220037)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당뇨병 등 기저질환을 앓아온 A씨는 접종 당시 체온이 36.4도였으나 별다른 이상 증세는 없었다.  
 
A씨는 지난해도 독감 예방 백신을 맞았고 별다른 이상 반응은 없었다.  
 
청주시를 비롯한 도내에서 독감 예방 백신을 맞은 뒤 숨졌다고 신고된 것은 A씨가 유일하다. 보건당국은 현재 A씨 사망과 독감 예방 백신 접종과 인과관계를 파악 중이다.  
 
지난 27일에 이 병원에서는 A씨뿐만 아니라 모두 42명이 독감 예방 백신을 맞았고, A씨를 제외한 41명은 별다른 이상 증상을 보이지 않고 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