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강기안전기술원, 거창 승강기 시험타워 랜드마크 새 단장

중앙일보 2020.10.30 14:33

한국승강기안전공단(이사장 김영기‧이하 공단) 부설기관인 승강기안전기술원의 승강기 시험타워에 LED간판과 화려한 조명을 설치해 경남 거창지역의 랜드마크로 새 단장했다.
 
승강기안전기술원은 29일 오후에 공단 김영기 이사장과 구인모 거창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거창 승강기 시험타워 외벽 LED 간판 및 경관조명 점등식 행사를 가졌다.
 
승강기 시험타워는 34층(102m) 높이로 승강기 업체들의 기술개발 시험인증은 물론 거창 승강기 밸리를 찾는 외부인들의 전망대로 사용되고 있으며, 거창시내 뿐만 아니라 주변지역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  
 
이날 점등식을 갖게 됨에 따라 승강기 시험타워는 웅장한 높이와 함께 야간에도 화려한 조명을 갖춘 랜드마크로 승강기안전기술원과 거창승강기밸리를 홍보하게 된다.
 
한편 승강기안전기술원은 경남 거창군 승강기밸리에 위치하고 있으며, 승강기 안전인증과 연구개발, 거창 승강기허브도시 조성 사업 등을 담당하고 있다.
 
공단 김영기 이사장은 “승강기 시험타워 새 단장으로 승강기 산업 밸리와 승강기안전기술원을 알리는 거창의 대표 랜드마크로 자리잡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