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무슬림, 수백만 프랑스인 죽일 권리있다" 말레이 前총리 파문

중앙일보 2020.10.30 11:38
프랑스 니스에서 또다시 흉기 테러가 발생한 가운데 마하티르 모하맛(95) 전 말레이시아 총리가 “무슬림은 수 백만명의 프랑스인을 죽일 권리가 있다”는 과격한 발언을 해 파문이 커지고 있다.  
 
마하티르 모하맛 전 말레이시아 총리 [사진=2019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마하티르 모하맛 전 말레이시아 총리 [사진=2019 아세안 특별정상회의]

29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등에 따르면 마하티르 전 총리는 니스 테러 소식이 전해진 직후 자신의 트위터와 홈페이지 등에 ‘타인을 존중하라’는 제목의 글을 연달아 올렸다.  
 
그는 2주 전 프랑스 중학교 교사가 ‘표현의 자유’ 수업을 위해 이슬람교 선지자 무함마드를 풍자한 그림을 보여줬다가 이슬람 극단주의자에게 참수당한 사건을 언급했다.
 
이어 "살인은 무슬림인 내가 찬성할 행동은 아니다"면서도 "나는 표현의 자유를 믿지만, 그것이 다른 사람을 모욕하는 것까지 포함한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또 테러의 원인이 이슬람을 존중하지 않는 서구 국가들에 있다는 듯한 발언도 했다. 서구 국가가 자신들의 문화를 타국에 강요하고 있고, 이는 명백한 자유 박탈이라는 것이다. 그러면서 타인의 종교를 존중하는 방법은 그 나라의 수준을 측정하는 잣대라고 했다.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전 총리의 트윗 글. 그는 트윗에서 ″무슬람은 프랑스인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마하티르 전 총리 트윗 캡처]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전 총리의 트윗 글. 그는 트윗에서 ″무슬람은 프랑스인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켰다. [마하티르 전 총리 트윗 캡처]

특히 프랑스의 경우 과거 식민지 시대 수백만 명을 죽였고, 그중 상당수가 이슬람교도였다면서 “무슬림은 과거의 대량학살과 관련해 분노하고 수백만 명의 프랑스인들을 죽일 권리가 있다"고 주장했다. 
 
마하티르는 또 "화가 난 한 사람이 한 일에 대해 모든 무슬림과 그들의 종교를 비난했기에 무슬림은 프랑스인들을 처벌할 권리가 있다"며 "보이콧(불매운동)은 프랑스가 저지른 잘못의 보상이 될 수 없다"고 적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향해서는 “이슬람교와 무슬림을 비난하는 데 있어 매우 원시적이며 문명화된 모습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슬람 테러 사건을 계기로 강화된 프랑스의 반이슬람 정책을 겨냥한 것이다.

 
이어 “마크롱은 분노한 한 사람이 저지른 일을 두고 모든 무슬림들과 이슬람 종교를 비난하고 있다”면서 “프랑스는 국민에게 남의 감정을 존중하는 법을 가르쳐야 한다”고 덧붙였다. 
 
마하티르 전 총리의 이번 발언은 프랑스에서 발생한 이슬람 테러로 서구 국가와 이슬람 국가 간 갈등이 격해지는 가운데 나왔다. 

 
그의 발언을 놓고 프랑스와 서구 국가들에서 반발도 커지고 있다. 
 
세드리크 오 프랑스 디지털 담당 장관은 "마하티르의 계정을 즉각 차단해야 한다"며 "그렇게 하지 않는다면 트위터는 살인 혐의 공범으로 소환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도 마하티르의 발언에 “터무니없고 혐오스럽다”며 반발했다. 
 
트위터는 마하티르 전 총리가 폭력을 미화했다고 보고 일부 글을 삭제한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