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호정, 서울·부산시장 공천이 도리라는 이낙연에 "해괴한 말"

중앙일보 2020.10.30 10:21
정의당 김종철 대표. 오종택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 오종택 기자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내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의 선거 연대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표는 30일 BBS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에 나와 “보궐선거가 치러지는 이유가 (민주당 인사의) 성비위 문제다. 당헌·당규를 지켜보지 않고 바로 당원 총투표에 부쳐 당헌을 개정하겠다는 것이 납득이 잘 안 된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당원들에게 책임을 돌리려고 하는 것에 대해서는 국민적 평가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내년 보궐선거에서 민주당과의 정책·선거연대 가능성이 있냐’는 질문에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그는 “지금은 여당이 민주당이고 정의당은 진보 쪽 입장에서 여당을 비판해야 한다. 우리는 진보의 입장에서 (보궐)선거를 치를 것”이라며 “(민주당의 성 비위 등) 그런 부분에 대해 비판했는데 선거연대를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류호정 정의당 의원. 뉴시스

 
같은 당 류호정 의원도 가세했다. 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후보 공천을 하는 게 공당의 도리’라는 이낙연 민주당 대표의 발언을 두고 “해괴한 말”이라며 “공천권은 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추천하는 정당의 권리다. 민주당은 그 권리행사에 오류가 있는 경우 공천하지 않을 의무를 스스로 부여했다. ‘공당의 도리’는 공천할 권리의 행사가 아니라, 공천하지 않을 의무의 이행이 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류 의원은 이어 “(해당 당헌은) 문재인 대통령이 대표이던 때 만들어진 규정”이라며 “민주당은 비겁한 결정을 당원의 몫으로 남겼다”, “부끄러운 줄은 알아야 한다”고 질타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