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제 브리핑] 빅히트 ‘상장 직후 추락’ 배경 살펴

중앙일보 2020.10.30 00:03 경제 4면 지면보기
상장일부터 주가가 급락하고 있는 빅히트엔터테인먼트에 대해 한국거래소가 그 배경을 살피고 있다. 한국거래소 관계자는 29일 “빅히트의 주가 하락을 가져온 대주주 대량 매도 배경에 사용되면 안 되는 정보가 사용되었는지 등을 시장감시부에서 살펴보고 있다”며 “외부에서 심리 요청이 온 것은 아니지만, 국민적 관심사가 큰 사안임을 고려해 자체적으로 감시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빅히트는 상장 당일 공모가의 2배인 27만원에 시초가가 형성됐지만, 이후 계속 하락해 29일 종가는 15만7000원이다. 빅히트의 3·4대 주주인 스틱인베스트먼트·메인스톤이 대량 매각에 나서기도 했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