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과수 “사망 택배노동자, 과로와 뚜렷한 인과관계 발견 안돼”

중앙일보 2020.10.29 16:10
연합뉴스

연합뉴스

 
최근 택배기사가 과중한 업무로 연이어 사망해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들의 사망과 과로 사이에 뚜렷한 인과관계를 찾기 어렵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소견이 나왔다.  
 
29일 경찰청에 따르면 택배 노동자들의 사인을 조사하는 전국 경찰관서들은 최근 국과수로부터 이 같은 내용의 1차 구두 소견을 전달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노동자 중에는 심장과 뇌 등에 기저 질환을 지닌 경우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1차 구두 소견만으로 높은 업무 강도와 사망의 직접적인 연관성을 판단하긴 아직 어렵다”고 밝혔다.
 
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에 따르면 올해만 택배 노동자 14명이 숨을 거뒀다. 경찰은 이 중 6명에 대해 부검을 시행했다.
 
경찰 관계자는 “사망 경위를 계속해서 확인 중”이라며 “자세한 사인은 국과수의 최종 부검 결과를 받아보고 판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영·위문희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