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삼성바이오 미국 R&D센터 개소…2500개 바이오기업 공략

중앙일보 2020.10.29 12:04
삼성바이오로직스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식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식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대표 바이오 클러스터인 샌프란시스코에 의약품 위탁개발(CDO) 연구·개발(R&D)센터를 열고 글로벌 시장에 진출한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9일 샌프란시스코 CDO R&D센터의 온라인 개소식을 개최하고 "글로벌 고객사와의 물리적 거리를 좁히고 신속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밝혔다.

 

삼성바이오 CDO 첫 해외 전진기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CDO 첫 해외 R&D 센터로 샌프란시스코를 택한 데는 고객사와의 접근성이 중요한 이유로 작용했다. 샌프란시스코 바이오클러스터에는 제넨텍·암젠·머크(Merck) 등 2500여개 생명과학 회사가 밀집해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CDO, CMO(위탁생산) 서비스가 필요한 다수의 잠재 고객사와 현 고객사가 현지에 분포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샌프란시스코를 첫 해외 진출지로 정했다”고 설명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전경

 
CDO 사업은 세포주(대량 증식해 원하는 항체의약품을 만들어주는 세포)와 생산공정 개발 등을 대행하는 사업이다. 다국적제약사 등 고객사와 한번 계약을 맺으면 CMO 계약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커 성장 잠재력이 높은 사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8년 CDO 사업에 진출한 이후 60여건의 수주 계약을 확보했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CDO는 속도 면에서 경쟁사를 앞지르고있다. 세포주 개발부터 원료 의약품 생산까지 6개월, 완제 생산까지는 7개월 안에 가능하다. 같은 과정에 대해 통상 글로벌 기업이 12개월이 걸리는 것에 비해 약 2배 빠른 수준이다. 지난 8월에는 삼성 고유의 세포주 에스초이스(S-CHOice)도 출시했다.
 

CRO-CDO-CMO의 ‘원스톱 서비스’본격 구현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를 토대로 '위탁 연구(CRO)-개발(CDO)-생산(CMO)'으로 이어지는 수직 계열화를 통해 ‘원 스톱 서비스’를 강화하겠다는 전략을 세웠다. 오는 2035년까지 CMO 수주물량 절반 가량을 CDO에서 파생된 물량으로 채울 계획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식에서 김태한 대표가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개소식에서 김태한 대표가 설명을 하고 있다. [사진 삼성바이오로직스]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간규모는 총 36만4000리터로 글로벌 CMO 중 가장 규모가 크다. 2023년 25만 6000리터의 슈퍼 플랜트 제 4공장까지 건설하게 되면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전 세계 바이오의약품 물량 생산의 30%를 담당하게 된다. 
 
이와 더불어 잠재 고객이 밀집한 주요 글로벌 바이오클러스터에 CDO R&D 센터를 추가로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샌프란시스코를 시작으로 보스턴, 유럽, 중국 등이 꼽힌다.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는 "이번 샌프란시스코 CDO R&D 센터 오픈을 통해 글로벌 바이오텍 고객들의 신약 개발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고객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