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0세 넘어 폐암 진단? 포기 안하고 적극 치료땐 생존율 4배

중앙일보 2020.10.29 12:01
폐암 환자의 CT 사진. 사진 서울아산병원

폐암 환자의 CT 사진. 사진 서울아산병원

80세 넘어 폐암 진단을 받으면 '이 정도 살았으면 됐지, 힘든 치료를 왜 받아'라고 여기며 치료를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하지만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생존율이 4배 올라가고 4기 환자 여명도 6개월가량 늘어난다는 것이다.
 

서울아산병원 최창민 교수팀 분석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최창민 교수팀이 2014~2017년 폐암(비소세포폐암) 1,2기 진단을 받은 80세 이상 환자 780명의 치료 결과를 분석했다. 수술을 받은 환자의 72%가 3년 후 생존했다. 반면 특별한 치료를 받지 않은 환자는 14%만 생존했다. 적극 치료자의 생존율이 포기자의 5.1배였다.  
 
 기저질환(다른 지병)이 있거나 심폐기능이 떨어져 수술하기 어려워서 방사선 치료를 받은 1, 2기 환자의 3년 생존율은 42%였다. 치료 포기자의 3배다. 
 
 최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폐암병기조사사업 자료를 활용했다. 2014~2016년 국내 52개 병원에서 비소세포폐암으로 진단된 6576명의 치료 방법과 결과를 분석했다. 폐암병기조사사업은 대한폐암학회와 중앙암등록본부에서 2017년부터 시행하고 있다. 비소세포폐암은 전체 폐암 환자의 80~85%를 차지한다.

폐암 환자의 X레이 사진. 사진 서울아산병원

폐암 환자의 X레이 사진. 사진 서울아산병원

 
 분석 결과, 80세 이상 고령 환자가 780명이었다. 전체의 11.2%였다. 수술해서 암세포를 잘라낼 수 있는 1, 2기 환자 비율이 낮았다. 1기는 20.9%였는데 80세 미만(31%)보다 낮았다. 2기는 8.5%였는데 80세 미만(8.4%)과 비슷했다. 3기는 각각 16.2%, 18.4%, 4기는 53.6%, 41.9%였다. 수술이 힘든 3,4기 환자 비율이 높았다.
 
 80세 이상 1, 2기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수술을 받은 환자는 31.3%였다. 80세 미만의 84.6%보다 훨씬 낮았다. 아무 치료도 받지 않은 환자가 약 30%에 달했다. 
 
수술이 불가능한 4기로 진단돼 표적항암제로 치료를 받은 고령 환자는 치료 시작 후 평균 약 9개월 살았다. 치료 포기자는 2.5개월 생존했다. 늦게 발견돼도 적절한 치료만 받으면 생존 기간을 최대한 늘릴 수 있다.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최창민 교수가 폐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 서울아산병원

서울아산병원 호흡기내과 최창민 교수가 폐암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사진 서울아산병원

 
최창민 교수는 "수술을 받은 80세 이상 조기 비소세포폐암 환자는 연구 기간에 대부분 생존해 있어 평균 생존 기간을 낼 수 없었다. 치료를 받은 않은 환자는 평균 약 11개월 생존하는 것으로 분석돼 평균 생존 기간 차이가 컸다”며 "기침, 호흡곤란, 가래와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야 하고, 고령에 폐암으로 진단돼도 전신 건강 상태만 괜찮다면 포기하지 말고 적극적으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대한암학회에서 발간하는 국제학술지 ‘대한암학회지(Cancer Research and Treatment, IF=3.761)’에 최근 게재됐다.
 
신성식 기자 sssh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