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편의점서 구찌백 판다"…GS25, 업계 최초 명품 상시 판매

중앙일보 2020.10.29 10:35
고객이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서 직원과 함께 명품 판매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GS리테일

고객이 GS25 파르나스타워점에서 직원과 함께 명품 판매대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 GS리테일

편의점에서 명품 지갑·가방·벨트까지 구입할 수 있게 됐다.
 
GS25는 명품 병행수입·해외직배송 전문업체 어도어럭스와 손잡고 서울시 강남구 삼성동에 위치한 파르나스타워점에 명품 판매대를 설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카탈로그를 통해 사전 주문하는 방식이 아닌, 매장에 상시 판매대를 도입한 것은 이번이 편의점 업계에서 처음이다. 고객들은 현장에서 구매해 바로 수령하거나 원하는 곳으로 무료배송을 받을 수 있다.  
 
GS25 파르나스점에서 선보이는 명품 상품은 총 11개다. 구찌 클러치백·버버리 크로스바디백·생로랑 모노그램 팔찌·몽블랑 마이스터스튁 르그란드 만년필·보테가베네타 인트레치아토 나파지갑 등이 전시돼 있다. 가격대는 20만원대에서 최대 90만원대다.  
 
GS25가 명품 판매대를 파르나스타워점에 설치한 것은 차별화된 입지 때문이다. 매장이 위치한 파르나스타워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와 연결돼 출장 방문객과 호텔 투숙객이 주로 찾는 매장이다. GS25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해외 면세점에서 명품을 구매하지 못하게 된 고객들을 겨냥하고 있다.
 
명품 제품에 대한 다양한 서비스도 제공한다. 파르나스타워점의 QR코드로 ‘카카오톡 플러스친구’에 접속해 상품과 관련된 질문을 하면 전문가의 답변을 받을 수 있다. 제품 구매 시 주요 통신사 할인과 GS&포인트 적립 혜택, 애프터서비스(AS)를 제공한다. GS25는 매달 판매되는 명품 상품을 교체해 고객 만족도를 높일 계획이다.
 
GS25가 고가 제품을 파는 일이 처음은 아니다. GS25는 그동안 특별한 선물을 찾는 고객들의 수요에 맞춰 카탈로그 등을 통해 편의점에서 3억원에 달하는 고급 요트와 수입 자동차, 수백 만원대 와인 등을 판매한 바 있다.
 
이성태 GS리테일 GS25 직영팀 담당자는 “고객들에게 해외 명품을 합리적인 가격에 선보이고자 공신력 있는 협력사와 손잡고 명품 상시 판매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주미선 GS리테일 라이프리빙 상품기획자(MD)는 “앞으로도 가치소비 트렌드에 맞는 차별화 제품으로 점포의 격을 높이고, 라이프스타일 플랫폼으로서의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배정원 기자 bae.jungw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