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은, 10조원 규모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3개월 재연장

중앙일보 2020.10.29 09:37
한국은행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국은행 자료사진. 연합뉴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금통위)가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 운용 기한을 기존 11월 3일에서 내년 2월 3일로 3개월 연장하기로 의결했다고 29일 발표했다. 지난 7월 말 3개월 연장한 뒤 두 번째 연장이다.
 
금융안정특별대출제도는 적격 회사채를 담보로 제공하면 언제든지 한은으로부터 차입할 수 있는 대기성 여신제도다. 올해 5월 4일 일반기업과 금융기관의 자금 조달이 어려운 비상 상황 발생 가능성에 대비해 신설됐다.
 
대출 대상은 국내은행 16곳 및 외국은행 지점 23곳, 한은 증권 단순매매 대상기관·환매조건부채권(RP) 매매 대상기관·국채전문딜러(PD) 중 하나에 해당하는 증권회사 17곳 및 한국증권금융, 한은과 당좌거래 약정을 맺고 자기자본이 3조원 이상인 보험회사 6곳 등이다.
 
총한도는 10조원(기관별 한도는 자기자본의 25% 이내)이고, 대출 기간은 6개월 이내다. 담보는 일반기업이 발행한 잔존 만기 5년 이내 우량등급(AA- 이상) 회사채다. 대출 금리는 통안증권(182일) 금리에 0.85%포인트를 가산한다. 만기 일신 상환 방식으로, 중도에 상환할 수도 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