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중 갈등 증폭되는데…靑, 한국판 뉴딜 홍보 위해 中 ‘틱톡’ 시작

중앙일보 2020.10.28 17:50
틱톡 청와대 계정 [틱톡 캡처]

틱톡 청와대 계정 [틱톡 캡처]

청와대가 전 세계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반 출생)의 필수 SNS로 꼽히는 ‘틱톡’에 계정을 개설하고 28일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틱톡은 중국의 바이트댄스가 개발한 서비스로, 미국이 대중(對中) 압박을 위해 제재하고 있는 서비스 중 하나다.
 
청와대 계정 이름은 ‘청틱톡(K_newdeal)’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20대에게 한국판 뉴딜을 홍보하기 위한 방법을 고민하다가 틱톡 계정을 만들었다”며 “우선 한국판 뉴딜을 홍보할 계획이지만, 앞으로 홍보의 주제는 바뀔 수 있고 ‘K-newdeal’이라는 계정명도 주제에 따라 바꿀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국정 홍보를 위해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등 다양한 채널을 활용하고 있는데, 이번에 틱톡 계정을 개설한 것은 젊은 층에게 초점을 맞춰 홍보하기 위해서라고 한다.
 
청와대는 이날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을 틱톡에서 실시간 중계하며 본격적으로 틱톡 활동을 시작했다. 청와대는 앞서 틱톡 사전 홍보 콘텐트도 4개 공개했다. 첫 영상은 ‘한국판 뉴딜’ 홍보 영상이었다.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도약하는 대한민국 대전환 선언”이라는 문 대통령의 목소리가 담겼다. 문 대통령의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와 그린뉴딜 해상풍력실증단지 방문(7월), 그린스마트스쿨 현장 방문(8월), 1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9월) 등도 소개했다.
 
청와대는 다른 3개 영상에선 “100% 누구나 다 아는 그분 등장”,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설명합니다” 등 문구를 넣고 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미리 소개했다. 
 
틱톡은 15초 정도의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서비스다. 연예인 등 유명인의 춤, 재치있는 영상 등이 입소문을 타며 지난달 기준 전 세계 월간 사용자 수 15억명을 기록했다. 미국에서도 10대 사이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며 1억명이 쓰고 있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틱톡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틱톡

하지만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격화하면서 틱톡 사용자 정보가 중국으로 유출될 수 있다는 주장이 미국 내에서 제기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 정보가 중국으로 빠져나가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는 이유로 틱톡을 제재하기로 하면서, 틱톡을 운영하는 바이트댄스 측에 미국 내 틱톡 사업 매각을 요구했다. 결국 바이트댄스는 미국 회사 오라클 등과 미국에 ‘틱톡 글로벌’이라는 신규 법인을 설립하기로 했다. 미국 틱톡 사용자의 개인정보를 모두 미국 내에서 관리하도록 함으로써 개인정보 중국 유출 논란을 불식하기 위해서다.
 
이처럼 틱톡이 미·중 갈등의 ‘뜨거운 감자’인 상황에서 청와대가 새로 틱톡 홍보를 시작하자 “시점이 적절한 것이냐”는 논란도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틱톡이 미국 기업과의 지분매각 협상을 포함해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보여준 일련의 노력도 청와대의 계정 운영 결정에 고려가 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개인정보 문제는 틱톡만의 문제가 아니라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 산업 전체에 해당한다. 이는 산업 정책으로 풀 문제지, 홍보 과정의 문제는 아니다. 틱톡만 문제삼는 건 안 맞다”고 말했다.
 
오원석·윤성민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