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모레퍼시픽그룹, 3분기 영업익 610억…전년 동기 대비 49%↓

중앙일보 2020.10.28 17:43
아모레퍼시픽그룹 CI. 중앙포토

아모레퍼시픽그룹 CI. 중앙포토

아모레퍼시픽그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 여파 속에 3분기에도 고전했다. 
 
아모레퍼시픽그룹은 지난 3분기 매출 1조 2086억원, 61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28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3%, 영업이익은 49% 줄었다. 코로나19 영향과 판매 채널 재정비로 면세ㆍ백화점ㆍ로드숍 등 오프라인 채널의 매출이 하락하면서 영업이익도 감소했다.  
 
국내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8% 감소한 6727억원, 영업이익은 57% 줄어든 360억원을 기록했다. 해외에서도 지난 1분기와 2분기에 이어 9개월째 적자를 이어갔다. 해외 사업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4232억원, 영업이익은 43% 줄어든 197억원을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아시아 사업이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394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북미 사업은 16% 줄어든 239억원, 유럽 사업도 15% 줄어든 매출 50억원을 기록했다.  
 
계열사별로는 아모레퍼시픽이 1조 886억원의 매출과 56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2%, 영업이익은 48% 줄어든 수치다. 이니스프리도 전년 대비 38% 줄어든 803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이어지면서 영업이익은 적자 전환했다. 다만 온라인 채널과 로드숍 매장의 효율적 운영으로 전 분기 대비 영업적자 폭은 줄었다. 에뛰드와 에스쁘아의 매출도 각각 266억원(-33%), 102억원(-22%)으로 부진했다.
 
에스트라는 전 계열사 중 유일하게 영업이익 증가를 기록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2% 줄어든 216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이익은 7억원으로 80% 늘었다.   
 
아모레퍼시픽은 혁신 상품 출시와 온ㆍ오프라인 시너지 마케팅을 통해 실적 개선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또 네이버, 11번가, 무신사, 알리바바와 같은 디지털 플랫폼과의 협력을 강화해 성장성 확보에도 주력한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코로나19 여파가 지속하면서 국내와 해외 모두 영업이익 감소를 기록했다”며 “온ㆍ오프라인의 시너지를 창출해 영업이익 개선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