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산업단지, 스마트·AI산단으로 변모한다

중앙일보 2020.10.28 17:40

인천시가 작년 9월 스마트 산단과 올해 5월 산단 대개조 사업이 정부 공모사업에 선정되어 대규모 국비 확보와 함께 산업 환경 변화가 예상됨에 따라 인천 산업단지의 청사진을 제시하고, 산업계와 학계, 연구기관과 함께 미래 준비에 나섰다.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28일 산업단지 변화에 따른 인천 대학, 연구기관을 방문하여 산·학·연 협력방안을 구상하고, 대응전략을 논의하는 등 향후비전을 모색하고자 인천소재 산업 연구기관인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낙규) 뿌리기술연구소와 한국폴리텍Ⅱ대학 인천캠퍼스(학장 김월용)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방문기관인 뿌리기술연구소는 국가뿌리산업 및 관련 중소·중견기업의 전략적 발전을 위한 뿌리기술 혁신 구심체로, 6대 뿌리기술(주물, 금형, 열처리, 표면처리/도금, 소성/성형, 용접/접합)과 핵심뿌리기술을 개발하고, 종합적 실용화 밀착기술을 기업에 지원하고 있다.
한국폴리텍Ⅱ대학(이하 생략) 인천캠퍼스는 지난해 법인에서 진행한 자체평가에서 취업률, 입학률, 양성율, 고객만족도 등 전반적인 실적에서 S등급을 받았으며, 기관장 평가에서도 전국 1위를 달성하는 등 지역사회에서 기술 명문 대학으로 자리 잡고 있다. 또한, 개교 이래 50년의 역사를 가지고 약 20만명의 산업기술인재를 배출하여 우리나라 산업발전에 크게 이바지 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뿌리기술연구소 및 인천캠퍼스 연구·실습 현장을 살펴보며, “코로나19 전후로 산업 환경은 많은 변화가 일어나고 있으며, 근로환경을 바꾸기 위해서는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끊임없이 연구와 개발이 필요하다.”며“대학 및 연구소의 우수한 연구시설을 활용하여 지역 내 기업들이 기술력을 향상시켜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방문에는 스마트 통합관제시스템과 소·부·장 실증화지원센터 구축사업이 스마트산단의 핵심 사업으로 제시되었으며, 현승균 인하대 제조혁신전문대학원 원장의 제조혁신플랫폼 사업 소개와 김택수 뿌리기술연구소 소장의 소재·부품·장비 플랫폼 사업에 대한 설명 등 인천시와 산·학·연의 협력사업 및 향후대응, 발전방안에 대한 회의를 개최했다.
 
또한, 현장에는 이용식 인천연구원장, 서병조 인천테크노파크원장, 정홍일 인천스마트시티 본부장과 ㈜에이아이네이션, ㈜한라캐스트, ㈜테라벤처스, 표면처리공업협동조합 등 4개 기업체도 함께 참여하여 산업혁신을 통한 산업단지 변화에 대해 각 기관·기업의 전략에 대해서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박남춘 시장은 “우리 인천은 스마트산단과 산단 대개조가 정부 공모 사업으로 선정되어 대규모 국비를 확보하게 됐다.”며,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산업단지의 변화를 이끌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향후 산업단지에 제조혁신 및 첨단 인프라를 지원하여 산단의 효율적 운영 및 관리와 더불어 스마트화, AI 등 첨단 서비스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밝히며, “기술력 외에 노후 산단의 기반시설 및 편의시설 확충 등 쾌적한 근로·정주환경 개선으로 인천 산업단지의 부정적 이미지를 탈피하고, 일자리 창출 및 투자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