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C녹십자랩셀, 3분기 실적 사상 최대…흑자전환

중앙일보 2020.10.28 10:59
GC녹십자랩셀 로고

GC녹십자랩셀 로고

 
GC녹십자랩셀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GC녹십자랩셀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29억원을 기록하며 흑자 전환했다고 28일 잠정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은 239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64% 증가했다. 분기 기준으로 사상 최대치다. 특히 올해 3분기까지 누적 매출은 591억 원으로, 지난해 연간 매출액인 579억 원을 이미 넘어섰다. 순이익은 13억 원으로 흑자로 돌아섰다. 
 
회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검체 검진과 바이오 물류 사업 등 전 부문의 외형 확대와 더불어 수익성 개선이 이어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실제 주력 사업 분야인 검체 검진 사업은 성장폭이 49.5%에 달했다. 바이오물류 사업도 확장을 지속하며 228.7%의 성장세를 기록했다. 임상시험 검체 분석 사업을 담당하는 연결 자회사 GCCL도 51%의 성장세를 나타냈다.
 
자연살해(NK: Natural Killer)세포 치료제의 미국 현지 개발을 담당하는 아티바로부터 기술 이전료가 일부 유입되며 수익성도 개선됐다. NK세포는 체내에서 암세포나 비정상 세포를 공격하는 세포로, GC녹십자는 이를 이용해 코로나19 치료가 가능한지에 대해 연구 중이다.
 
권유진 기자 kwen.yuj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