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쓰레기 처리장 화재현장서 굴뚝 무너져 소방관 4명 중경상

중앙일보 2020.10.28 10:34
굴뚝이 무너진 화재 현장. [동두천소방서]

굴뚝이 무너진 화재 현장. [동두천소방서]

경기도 동두천의 한 쓰레기 처리장에서 밤새 큰불이 나 진화하던 소방관 4명이 골절상 등 중경상을 당했다. 
 
28일 동두천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분쯤 동두천시 상패동의 한 쓰레기 처리시설에서 불이 났다. 불은 1200여㎡ 규모 시설 중 건물 1개 동 2층에서 발생했다.
 
진화 작업이 한창이던 오전 5시 30분쯤 시설 내의 높이 20m, 직경 2m 규모의 굴뚝(세정 탑) 가운데 7m가 무너졌다. 50대 A 소방위와 30대 B 소방사가 늑골 골절과 허리뼈 파열 등 중상을, 20대 C 소방사가 골절상을 입는 등 소방관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잔불을 정리 중인 화재 현장. [동두천소방서]

잔불을 정리 중인 화재 현장. [동두천소방서]

오전 8시 38분쯤에는 잔불을 진화 중이던 30대 D 소방사가 턱부위에 2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졌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내리고 소방차 26대와 소방관 63명을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오전 6시 33분쯤 큰 불길을 잡고 대응 1단계를 해제했다. 현재는 잔불을 정리 중이다.
 
소방 관계자는 “큰 불길은 잡혔지만, 200t이 넘는 쓰레기를 뒤집으며 잔불을 정리해야 해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