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文 "경제 반등시킬 것…일자리·K뉴딜·신사업 투자"

중앙일보 2020.10.28 10:22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오전 국회에서 취임 이래 네 번째 시정연설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반등을 강조했다. 일자리 창출과 한국형 뉴딜, 신산업 분야 혁신으로 경제회복을 이끌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부터 우리 경제를 정상적인 성장궤도로 올려놓기 위해 본격적인 경제활력 조치를 가동할 때"라며 "정부는 ‘한국판 뉴딜’을 더욱 강력히 추진하는 등 위기극복과 함께, 미래를 선도하기 위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예산안에 대해서도 "국난극복과 선도국가로 가기 위한 의지를 담아 555조8000억 원으로 편성했다"며 "본 예산 기준으로는 8.5% 늘린 확장 예산이지만, 추경까지 포함한 기준으로는 0.2% 늘어난 것으로, 중장기적인 재정 건전성도 함께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이후 경제반등 계획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일자리 창출과 ▶한국판 뉴딜 추진 ▶미래성장동력 투자를 꼽았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일자리는 뚜렷한 회복세를 보였지만, 올해 코로나 위기 속에서 다시 큰 타격을 받았다"며 "고용유지 지원금 등으로 46만 명의 일자리를 지키고, 청년, 중장년,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지원으로 민간 일자리 57만 개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노인, 장애인 등 고용 취약계층에 대해서는 정부가 직접 일자리 103만 개를 제공하여, 코로나로 인한 고용 충격을 해소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한국판 뉴딜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봐야 한다"며 "‘한국판 뉴딜’은 선도국가로 나아가기 위한 국가대전환 사업으로, 총 160조 원 규모로 투입되는 국가발전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국비 21조3000억원을 포함한 전체 32조5000억원을 투자해 36만 개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YONHAP PHOTO-3954〉 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10.28   utzza@yna.co.kr/2020-10-28 10:19:08/ 〈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YONHAP PHOTO-3954〉 문 대통령, 예산안 시정연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2020.10.28 utzza@yna.co.kr/2020-10-28 10:19:08/ 〈저작권자 ⓒ 1980-2020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아울러 문 대통령은 "미래성장동력에 과감히 투자하겠다"며 "혁신성장을 가속화하며 미래 먹거리 발굴에 박차를 가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인공지능 반도체, 시스템 반도체 등 차세대 분야로 나아가며 종합반도체 강국으로 도약하는 꿈을 실현해 나가고 있다"며 "미래차 역시 새로운 수출동력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시스템 반도체, 미래차, 바이오 헬스 등 3대 신산업에 4조 원을 투자해 미래 산업경쟁력을 높이겠다는 포부다. 또,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반인 데이터, 네트워크, 인공지능 분야에도 3조1000억 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제조업 등 기존 주력산업의 경쟁력을 한 단계 높여나가는 데 5조5000억원을 투입하겠다"며 "핵심소재·부품·장비 산업에 대한 지원을 더욱 확대하여, 일본을 넘어 세계로 뻗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