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K리그에 번진 코로나 주의보…대전 선수 한 명 확진

중앙일보 2020.10.27 22:49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뉴스1]

프로축구 대전하나시티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관계 없음). [뉴스1]

 
프로축구 K리그에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K리그2(2부리그) 대전하나시티즌은 “소속 선수 중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선수가 나와 후속 조치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구단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A선수는 24일 전남 드래곤즈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동료 선수 세 명과 함께 서울로 이동했다. 이후 지인과 만나 식사 자리를 가졌다.
 
이틀 후 팀에 복귀한 A 선수는 27일 오전 방역당국으로부터 “식사에 동석한 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연락을 받고 즉시 이 사실을 구단에 보고했다. 대전은 즉시 A 선수를 팀에서 격리시키는 한편, 직ㆍ간접적으로 접촉한 동료들을 찾아내 A 선수와 함께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대전 관계자는 “27일 오후께 A 선수의 확진 사실을 통보 받았으며, 접촉자들에 대해 격리를 진행 중이다. 28일 선수단 전체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결과를 지켜본 뒤 프로축구연맹과 상의해 후속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프로야구에서는 지난 8월 한화 2군 선수 중 두 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선수단 전원이 감염 여부 검사를 받았으며, 나머지 선수들 중 추가 확진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