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번리전 시즌 10호골 ‘쾅’…4경기 연속골

중앙일보 2020.10.27 08:06
번리전 결승골 직후 환호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번리전 결승골 직후 환호하는 손흥민. [AFP=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 간판 공격수 손흥민(28)이 올 시즌 10호골 고지에 올라섰다. 지난해 70m를 질주해 수비수 6명을 제치고 골을 넣은 번리를 상대로 또 한 번 골 맛을 봤다.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선두 올라
케인과 29번째 골 합작…통산 2위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골, 평점 8점

 
손흥민은 27일 영국 번리의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 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 31분에 선제 결승골을 터뜨려 토트넘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공격 파트너 해리 케인이 머리로 넘겨준 볼을 뛰어들며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최근 4경기 연속골(정규리그 3골+유로파리그 1골)의 상승세를 이어가며 올 시즌 10호골 겸 정규리그 8호골을 성공시켰다. 도미닉 칼버트-르윈(에버턴ㆍ7골)을 제치고 프리미어리그 득점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이 골로 손흥민은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 기록도 세웠다.
 
득점 직후 특유의 사진찍기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손흥민. [AP=연합뉴스]

득점 직후 특유의 사진찍기 세리머니를 선보이는 손흥민. [AP=연합뉴스]

 
케인의 어시스트를 받아 득점한 손흥민은 두 선수 합작 골 갯수를 29개로 늘렸다. 티에리 앙리-로베르 피레(아스널), 다비드 실바-세르히오 아구에로(맨체스터시티) 등과 함께 이 부문 공동 2위로 뛰어올랐다. 합작골 부문 1위는 프랭크 램퍼드-디디에 드로그바(첼시)가 함께 작성한 36골이다.
 
스카이스포츠는 경기 후 손흥민과 케인에게 나란히 평점 8점을 주며 두 선수의 호흡을 칭찬했다.    
 
소속팀 토트넘도 활짝 웃었다. 손흥민의 득점포를 끝까지 잘 지켜 5경기 연속 무패(3승2무)의 상승세를 이어갔다. 순위도 5위로 끌어올렸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머리로 결승골을 터뜨리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머리로 결승골을 터뜨리는 손흥민. [로이터=연합뉴스]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