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봉현, 첫 검사 접대 일텐데 날짜도 특정 못해" 변호사 반박

중앙일보 2020.10.26 23:56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검사들에게 향응·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와 관련해 검사들에게 향응·접대를 했다고 폭로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 연합뉴스

'검사 접대 의혹'을 감찰 조사 중인 법무부가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으로부터 "A 변호사가 룸살롱 술자리를 제안했다" 등 당시의 구체적 상황에 대한 진술을 확보했다. 이와 관련 A 변호사 측은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부인했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법무부 조사에서 "A 변호사로부터 대우조선해양 수사팀에서 같이 근무했던 후배 검사들과 술자리를 하게 됐으니 모 주점에 특실을 예약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며 "A 변호사는 '이 후배들이 나중에 라임 사건 수사팀에 합류하게 될 것이고 너도 이 검사들을 알아두면 좋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옆 방에 있던 이종필 라임 부사장과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도 불러 검사들과 인사를 나눴다"며 "공직자인 김 전 행정관은 검사들과 명함을 주고받았다"고도 언급했다. 
 
A 변호사는 김 전 회장의 이같은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내가 김 전 회장한테 방 잡아달라고 한 적 한 번도 없다"면서 "난 원래 룸살롱을 안가는데 김 전 회장이 밤만 되면 룸살롱 3개씩 잡아놓고 업무를 봐서 갔을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법무부에서 감찰을 하고 있는데 수사를 하면 뇌물 사건은 금방 해결된다"며 "제보자가 날짜 특정하고 공무원 상대로 알리바이 확인하면 될 일인데 김 전 회장 측이 계속해서 말도 안되는 이야기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검사 접대했으면 평생 처음일텐데 그 날짜를 왜 특정하지 않나"라며 "날짜를 특정해 해당 검사들의 검찰청사 출입 내역 등을 확인하면 해결될 문제"라고 강조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김 전 행정관이 검사들과 룸살롱에서 명함을 주고받은 게 사실인가'라는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법무부 감찰 결과 그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추 장관은 또 해당 검사들은 김 전 회장이 술값을 계산하는 것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김 전 회장은 지난 16일 발표한 1차 옥중 입장문에서 2019년 7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한 룸살롱에서 A 변호사와 함께 현직 검사 3명에게 1000만원 상당의 술 접대를 했다고 폭로했다. A 변호사 측은 "김 전 회장과 함께 현직 검사들과 술을 마신 적이 결코 없다"며 "현직 검사를 김 전 회장에게 소개한 적도 없다"는 주장을 반복하고 있다. 
 
김지혜·강광우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