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민들 접종 불안감 계속되자···박능후, 내일 독감백신 맞는다

중앙일보 2020.10.26 22:56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을 받는다.  백신이나 예방접종과 사망 사이 인과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는 전문가 검토에도 남아 있는 국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차원으로 풀이된다.
 
복지부는 박 장관이 27일 오후 세종시의 한 의료기관을 방문해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받을 예정이라고 26일 밝혔다.
 
박 장관은 지난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무소속 이용호 의원이 ‘독감 백신을 접종했느냐’는 질문에 “다음 주 월요일(26일)이 돼야 맞을 수 있는 날짜가 된다”고 답변한 바 있다. 1956년생으로 올해 만 64세인 박 장관은 만 62∼69세 무료접종이 시작된 이날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백신 접종 후 사망자가 이날 0시 기준으로 59명까지 늘어난 가운데 정부는 부검 결과 등을 토대로 “사망과 접종 간 인과성이 낮다”며 접종 계속 방침을 밝혔으나 현장에서는 여전히 불안감이 완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박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백신은 수많은 생명을 확실하게 살릴 수 있는 과학적으로 또 역사적으로 검증된 수단”이라며 “계절 독감은 국내에서만 매년 3000여 명이 사망하는 위험한 감염병으로, 접종의 이익이 부작용보다 훨씬 크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세균 총리는 이달 19일부터 시작된 70세 이상 접종 일정에 맞춰 지난 21일 세종시 연동면 보건소에서 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1965년생으로 올해 만 55세이기 때문에 국가 예방접종 대상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