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장하성 위증' 논란 속 유은혜 "당시에도 부적절한 장소 맞다"

중앙일보 2020.10.26 22:18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오종택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오종택 기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6일 장하성 주중대사가 고려대 교수 시절 법인카드로 수백만원을 결제했다는 서울 강남구 업소에 대해 "당시에도 연구비를 쓰기에는 부적절한 장소였다"고 밝혔다.
 
다만 유 부총리는 장 대사가 위증했다는 야당 측 주장에 대해선 "이 자리에서 언급할 일은 아니다"며 말을 아꼈다. 앞서 장 대사는 지난 21일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나와 고려대 교수 시절 법인카드 부정사용 논란에 대해 "유흥주점이 아닌 음식점"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유 부총리는 이날 오후 속개된 국회 교육위원회 종합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유기홍 교육위원장이 "더 확인된 사실관계가 있느냐"고 묻자 "당시 이 업소가 법인카드, 연구비 카드를 쓰기에는 부적절한 장소였다는 점을 확인했다"고 답했다.
 
앞서 유 부총리는 오전 감사에서 관련 질의에 "감사 담당자가 올해 2월 현장에 나가 확인한 결과 위장영업을 하고 있었다"면서도 "(비위가 적발된) 해당 연도가 2016년, 2017년이었기에 그 당시에는 업소가 어떻게 운영했는지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유 부총리에게 이 같은 질의를 한 조경태 국민의힘 의원은 "고려대에 대한 교육부 감사결과에 '별도 룸에 테이블과 소파를 구비하고 여성 종업원이 착석해 술 접대를 하는 유흥업소'라고 나와 있다"며 "장 대사가 뻔뻔하게 거짓말을 하고 국회에서 위증했다"고 지적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