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힐러리 "트럼프 재선 생각만해도 역겨워, 공화당도 같은 생각"

중앙일보 2020.10.26 11:12
“트럼프 재선, 생각만 해도 역겨워요.”

 
힐러리 클린턴 전 미국 국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원들을 공개적으로 비난했다.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더 잘 대응했을 것이라고도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AP=연합뉴스]

25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클린턴 전 장관은 뉴욕타임스(NYT) 팟캐스트 ‘스웨이(Sway)’에 출연해 “공화당원 상당수도 트럼프 대통령의 페이지가 닫히길 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화당원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바라지 않을 것이라는 뜻이다.
 
클린턴 전 장관은 “그들은 민주당만큼이나 트럼프 대통령을 경멸하고 사라지길 원하고 있지만, 공개적으로 말할 수 없을 뿐”이라며 그들을 “겁쟁이에 줏대 없는 조력자”라고 혹평했다.
 
그는 대선이 9일 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트럼프에 의한) 학대와 파괴를 4년 더 겪는다고 생각하면 문자 그대로 역겹다”면서 “트럼프는 우리의 규범과 가치를 훼손하고 리더십을 계속 약화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세인트 워싱턴대에서 열린 토론회 모습.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이 청중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당시 공화당 후보)이 뒤에서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 세인트 워싱턴대에서 열린 토론회 모습. 당시 민주당 후보였던 힐러리 클린턴이 청중의 질문에 답하는 모습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당시 공화당 후보)이 뒤에서 바라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반면 자신이 대통령이었다면 2016년 코로나19 사태에 더 잘 대응했을 것이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여성 대통령이었다면 코로나19 사태를 더 잘 처리했겠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의심할 여지가 없다”면서 “특히 그게 (여성 대통령이) 나였다면 더욱 그렇다”고 답했다.
 
힐러리 전 장관은 지난 7월에도 이와 비슷한 발언을 했다. 미 연예매체 할리우드 리포터와의 인터뷰에서 “나라면 (코로나 사태 대응을) 더 잘했을 것”이라며 “경제 정상화보다는 보건에 초점을 맞춰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을 줄였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당시 경제 재개를 위해 봉쇄 조치를 완화한 트럼프 대통령을 저격한 것이다.
 
힐러리 전 장관은 지난 2016년 민주당 대선 후보로 나서서 트럼프 대통령과 맞붙었다. 전국적으로는 힐러리 전 장관이 280여만표를 더 얻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6개 핵심 경합 주를 싹쓸이하는 바람에 패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