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시즌 3승 기회 잡은 대니엘 강, LPGA투어 드라이브온 3R 3위

중앙일보 2020.10.25 09:47
25일 열린 LPGA 투어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 3라운드 18번 홀에서 티샷하는 대니엘 강. [AFP=연합뉴스]

25일 열린 LPGA 투어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 3라운드 18번 홀에서 티샷하는 대니엘 강. [AFP=연합뉴스]

 
 재미교포 대니엘 강(28)이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레이놀즈 레이크 오코니 3라운드에서 우승 경쟁을 이어가면서 시즌 3승 도전 기회를 얻었다. 최운정(30)은 타수를 줄이지 못하고 순위가 조금 내려갔다.

최운정은 타수 못 줄이고 공동 13위 내려가

 
대니엘 강은 25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그린즈버러의 그레이트 워터스 골프코스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2타를 줄여 합계 11언더파로 선두 앨리 맥도널드(미국·13언더파)에 2타 뒤진 단독 3위에 자리했다. 앞서 지난 8월에 2승을 거뒀던 대니엘 강은 시즌 세 번째 우승을 위한 분위기를 이어갔다.
 
대니엘 강은 2번 홀(파5)에서 보기를 기록했지만 4~6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기록하면서 분위기를 바꿨다. 이어 10번 홀(파4) 보기로 잠시 주춤했다가 13번 홀(파4)과 15번 홀(파4)에서 징검다리 버디로 타수를 줄였다. 16번 홀(파4)에선 위기를 맞았다. 티샷 미스에 이어 연이은 샷 난조로 5번째 샷 만에 공을 그린에 올려놨다. 결국 이 홀을 더블 보기로 마쳤다. 그나마 18번 홀(파5)에서 버디를 잡아내면서 유종의 미를 거두고 4라운드를 맞이했다.
 
이날 버디 5개, 보기 2개로 3타를 줄인 맥도널드는 2라운드에 이어 선두를 지켰다. 2017년부터 투어 생활을 시작한 맥도널드는 아직 우승이 없다. 맥도널드 뒤로 비앙카 파그단가난(필리핀·12언더파)이 1타 차 2위로 뒤쫓았다. 한국 선수 중에서 유일하게 톱10에 있던 최운정은 3라운드에선 다소 주춤했다. 버디 5개를 넣었지만 보기도 5개를 기록해 이븐파를 쳤다. 중간합계 6언더파를 기록한 최운정은 노예림(미국) 등과 함께 공동 13위에 자리했다. 전날 공동 8위에서 순위가 다소 내려갔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