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호영 “윤석열 ‘국민의힘 영입’ 반대…여지 남긴 발언 잘못됐다”

중앙일보 2020.10.24 01:35
윤석열 검찰총장.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 오종택 기자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 입문 가능성에 대해 “그렇게 보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퇴임 후 거취에 대해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는 천천히 생각해보겠다’는 윤 총장의 답변을 두고선 “검찰총장은 정치와는 담을 쌓아야 하는 사람”이라며 “조금이라도 오해받을 수 있는 해석의 여지를 남긴 발언은 잘못됐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CBS 라디오 ‘시사자키정관용입니다’에 나와 전날 진행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의 ‘작심발언’이 정계 입문을 염두에 둔 것이었다는 해석이 나온 데 대해 “윤 총장의 성정이 국정원 댓글 사건 조사할 때도 그렇고 (원래) 그런 것이지 작심한 거로 보이지는 않는다”며 이같이 밝혔다.
 
다만 주 원내대표는 “흔히 보면 정치와 담을 쌓던 사람이 정치권으로부터 수모를 당한다든지 이러면 정치로 나오는 수가 많다”며 가능성이 전혀 없지는 않다고 봤다. 그러면서 “주의 깊게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윤 총장의 영입 가능성에 대해선 “민주당과 척을 졌으니 정치를 한다면 (국민의힘과 할) 가능성이 높지 않겠나”라면서도 “정치를 오래 경험한 사람이 해야 실패가 적지, 구체적으로 선배들 이름을 들긴 그렇지만 인기 있다고 해서 정치에 성공한 분은 드물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일관되게 윤 총장을 우리 당이 영입해야 한다, 정치할 것이라고 하는 데 대해 반대하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