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원희룡 "윤석열·추미애 중 한명은 그만둬야…文 결자해지하라"

중앙일보 2020.10.23 15:58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강원도, 경상북도, 충청북도,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행정안전위원회의 강원도, 경상북도, 충청북도, 제주특별자치도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원희룡 제주지사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대한민국에서 가장 급한 대통령의 일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경질하는 것"이라며 결단을 촉구했다.
 
원 지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추미애 장관을 법무부장관 자리에 더 이상 놔두는 것은 대한민국의 수치”라며 “그 수치를 대한민국과 국민이 겪게 하는 건 전적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책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치가 검찰을 덮어버렸다’는 입장문에 이어 사표를 낸 박순철 남부지검장은 추 장관의 검찰총장에 대한 수사지휘권 박탈을 정면으로 비판했다”면서 “세간에는 추미애 사람으로 알려진 박 지검장의 일갈이 모든 것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도 ‘중상모략은 자기가 쓸 수 있는 가장 점잖은 단어’라고 했다”며 “추 장관은 법무부 장관의 권위를 완전히 상실했다. 자초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해야 한다”며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중 한 명은 그만둬야 한다. 하루도 이대로 갈 수는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두 사람을 임명한 대통령이 스스로 해결해야 한다”며 “사기꾼 말에 법무부와 여당이 수사 총 책임자인 검찰총장의 지휘권을 박탈하는 건 대한민국의 수치”라고 꼬집었다. 
 
원희룡 제주지사가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원희룡 제주지사가 23일 페이스북에 글을 남겼다. 페이스북 캡처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