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트윗 비번은 'maga2020!'…전문가 "5번만에 맞혔다"

중앙일보 2020.10.23 11:22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화면 캡쳐.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화면 캡쳐. [연합뉴스]

 
한 보안 전문가가 어림짐작으로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패스워드를 알아냈다고 주장했다.

 
네덜란드 신문 데 볼크스크란트는 보안 전문가인 빅토르 게버스(Victor Gevers)가 약 870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 @realDonaldTrump를 해킹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해킹 전용 프로그램 없이, 단순 추측으로 패스워드를 입력해 5번째 시도 만에 성공했다는 것이다.  
 
게버스가 맞혔다는 패스워드는 ‘maga2020!’이다. ‘MAGA’는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구호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Make America Great Again)’의 약자다. 그는 2016년에도 이런 방식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계정 해킹에 성공했다고 밝혔는데, 당시 패스워드는 “yourefired(당신은 해고야)”였다고 전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정계 입문 전 TV 리얼리티쇼 ‘어프렌티스’에 출연해 자주 썼던 유행어다.  
 
게버스는 “4번째 실패 후에는 접속이 아예 차단되거나 추가정보 제공을 요청받을 줄 알았는데 그렇지 않았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패스워드를 입력하는 2차 인증 절차와 같은 기본적 보안 조치를 사용하지 않는 듯했다”고 말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이 해킹에 취약하다는 점을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의 선거 캠프, 미 중앙정보국(CIA), 트위터 본사 등에 알렸고, 다음 날 해당 계정에 2차 인증 절차가 도입됐다고 전했다. 또 이틀이 지나자 대통령 경호를 책임지는 비밀경호국(SS)으로부터 ‘보안 문제를 알려줘서 고맙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트위터는 이런 보도내용을 전면 부인했다. 트위터는 “연방정부 기관 등 미국에서 선거와 연관된 몇몇 계정들을 특별히 지정해 보안 조처를 적극적으로 시행했다”고 해명했다.
 
백희연 기자 baek.heeyo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