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대권 시동에, 고민정 "나한테 선거진 뒤 환상 빠져있다"

중앙일보 2020.10.23 09:17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난 4·15 총선에서 광진을 국회의원 자리를 두고 다퉜던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패배를 떳떳하게 인정하는 품격있는 뒷모습을 기대했다"며 "하지만 그런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고 주장했다.
 
앞서 오 전 시장은 이날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끄는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초청 강연에서 "더불어민주당의 거물들이 나를 두려워하는 것을 느꼈다"며 "제가 (대선에서) 이길 수 있는 필승 후보"라고 밝힌 것에 대한 반응이다.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22일 오후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고 의원은 "오세훈 전 후보가 선거에서 제게 진 후 '고민정이 아닌 문재인 대통령과의 대결이었다'는 내용의 인터뷰를 본 적이 있다"며 "정치신인과의 대결에서 패배한 것이 받아들이기 어려우셨겠지요. 자존심도 상하셨을 테고요"라고 썼다.
 
이어 "정치 재기를 기약하며 많은 말들을 쏟아놓으셨다"며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계신 것 같아 안타까움마저 든다"고 했다. 이어 "권위는 스스로 세우는 것이 아니다. 권위는 다른 사람에 의해 세워지는 것"이라며 "나이로도, 정치 이력으로도 후배이지만 감히 고언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계신 것 같아 안타까움마저 든다″고 했다.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계신 것 같아 안타까움마저 든다″고 했다. [고 의원 페이스북 캡처]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