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선관위장 후보 노정희, 청평 건물 팔아 3년만에 10억 차익"

중앙일보 2020.10.23 09:09
노정희 중앙선관위원장 후보자 자료사진. 변선구 기자

노정희 중앙선관위원장 후보자 자료사진. 변선구 기자

오는 27일 인사청문회가 예정된 노정희 중앙선관위원장 후보자가 부동산 매각으로 3년 만에 10억원에 가까운 시세차익을 거뒀다는 주장이 나왔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실은 23일 관련 서류를 통해 이같이 주장했다. 박 의원실에 따르면 노 후보자의 배우자인 이모씨는 2017년 3월 경기도 청평에 4층짜리 건물(1465㎡)과 대지를 12억6000만원에 매입해 요양병원을 열었다. 약 3년 뒤인 지난 4월 이를 22억원에 매각했다. 9억4000만원가량의 시세차익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노 후보자 부부의 건물 등 부동산은 경춘선 청평역에서 차로 5분 거리에 있다. 부동산 가격이 3년 동안 74% 상승한 결과로 풀이된다.
 
이씨는 2016년 11월 이 건물을 5억원에 임차했다. 4개월 뒤 건물 주인으로부터 8억원가량의 담보대출을 함께 인수하는 조건으로 12억6000만원에 매입했다. 노 후보자도 돈을 보탰다. 2017년 말 공직자 재산 공개에 따르면 노 후보자는 2억3000여만원, 이씨는 15억7000여만원을 각각 금융기관에서 대출받았다. 박 의원실은 "노 후보자의 배우자 채무액 중 5억원가량은 제2금융권에서 빌린 것으로 가능한 자금 총동원해 건물을 매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막대한 시세차익을 거둔 것이라는 주장에 대해 노 후보자 측은 이씨가 최근까지 요양병원을 직접 운영해 투기는 아니라는 입장을 냈다.
 
아울러 노 후보자의 청문 요청안에 따르면 지난달 재산 총액은 25억5000만원이다. 지난해 말 신고한 10억6000만원에서 9개월 만에 15억원가량 늘어났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