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홍준표 "모질게 굴던 윤석열을 野 대선후보로? 배알도 없냐"

중앙일보 2020.10.23 07:43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 뉴스1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야권 일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것을 두고 “우리를 그렇게 모질게 못살게 굴던 사람을 우파 대선 후보 운운하는 건 아무런 배알도 없는 막장 코미디”라고 지적했다.
 
홍 의원은 22일 페이스북에 “적의 적은 동지라는 모택동식 사고방식이 안타깝다”며 이처럼 적었다.  
 
홍 의원은 “문재인 정권 출범 당시 당 대표로서 지난 탄핵 대선 승리의 1등 공신이었던 추미애 법무부장관과, 박근혜 정권을 무너뜨리는 정치 수사에 큰 공을 세우고 벼락출세해 중앙지검장 때는 소위 적폐수사를 지휘하면서 이재수 기무사령관을 모욕 줘 자살에 이르게 하고 청와대 말단 행정관까지 깡그리 적폐로 몰아 싹쓸이 수사한 공으로 또 한 번 검찰총장으로 벼락출세한 사람이 지금 이전투구(泥田鬪狗)식으로 서로 물어뜯고 싸우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불구경, 싸움 구경 만큼 재미난 구경이 없다고들 하지만 서로의 민낯을 드러내 놓고 문 정권 탄생 공신들끼리 서로 싸우는 모습은 참으로 가관”이라며 “나는 그들끼리 뻘밭에 개처럼 이전투구 하는 것에 대해 아무런 관심이 없다”고 질타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3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를 마친 뒤 국감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윤 총장은 22일 오전부터 자정이 넘도록 이어진 국정감사에서 퇴임 후 정치 가능성을 묻는 말에 “우리 사회와 국민들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생각해보겠다”고 말했다. 윤 총장이 정치할 의향이 있냐는 물음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은 건 이번이 처음이었다.

 
이병준 기자 lee.byungjun1@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