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가족 비위 의혹에 “근거없어…아내 일에 관여한 적 없다”

중앙일보 2020.10.22 23:18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최근 다시 부각된 가족 비위 의혹과 관련해 “근거 없는 의혹 제기”라고 일축했다.
 
윤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의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 부인 김건희씨의 미술 전시회에 수사를 받는 기업이 협찬했다는 주장 등 가족 비위 의혹과 관련해 “아내의 일에 관여한 일이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진애 열린민주당 의원은 윤 총장의 부인·장모와 관련된 비위 의혹을 제기하면서 “윤 총장이 부인 가족을 지켜주시려고 그러는 것이 아닌가”라고 질의했다.
 
이에 윤 총장은 “공직은 엄정하게 검증을 받아야 하지만 정당하게 일하는데 근거 없이 의혹을 제기하면 누가 공작을 하겠냐. 이건 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반박했다.
 
그는 또 부인 전시회 후원 의혹에 대해서도 “지난해 전시회는 준비해온 것을 진행한 것이고 서울중앙지검장이 된 이후에는 오히려 규모를 축소해서 전시회를 했다”고 답변했다.
 
앞서 김씨가 운영하는 전시기획사인 ‘코바나컨텐츠’는 윤 총장이 검찰총장으로 지명된 즈음인 지난해 6월 전시회를 개최했는데, 후원사 중 상당수가 검찰 수사·재판과 관련된 곳이라는 점에서 전시회 후원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윤 총장은 “재작년 고위공직자 1주택 방침에 따라 가격이 오르는 부동산을 처분했고 현재는 상속 부동산과 아파트만 있다”며 부동산 투기 의혹도 부인했다.
 
그는 “자기 가족과 관련된 사건은 보고 안 받고 관여도 안 했다”라며 “제가 수사를 지시할 정도면 저는 그냥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총장 지위를 유지하면서 수사를 지시하는 것은 ‘위선’이라며 목소리를 높이기도 했다.
 
다만 라임자산운용 펀드 사기 사건 관련 검사 로비 의혹에 대한 책임을 묻는 말에 “책임이 왜 없겠냐”라며 한발 물러섰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