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윤석열, "답변 태도가 뭔가" 따지는 김용민에 "사과 못 한다"

중앙일보 2020.10.22 22:55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대검찰청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언쟁을 벌이고 있다. 오종택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검찰권 남용 사례를 지적하는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은 윤 총장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았지만, 윤 총장은 사과를 거절했다.

 
김 의원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표적수사와 제 식구 감싸기, 보복기소, 본인 관련된 권한남용 이런 유형들이 있다”며 한겨레 고소 사건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보도 등을 열거했다. 그러면서 “사건이 너무 많다”며 “이렇게 검찰권이 남용되는 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윤 총장은 “의원의 주장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하나하나 여기에 대해 답변할 기회를 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답변 태도가 뭔가”라며 언성을 높였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용민 더불어민주당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윤호중 법사위원장이 “김용민 의원 질의에 대해서 ‘참’ ‘그게 질문입니까’ 이런 추임새 넣고 있다”며 “일상적으로 누구한테 반말하는 건가”라고 물었다. 그러자 야당 의원들은 “추미애 장관 때는 한 마디도 안 하더니”라며 윤 위원장에게 따졌다.
 
소란이 잠잠해지자 김 의원은 “발언 자체에 대해 문제 삼고 마치 말도 안 되는 어이없는 철없는 소리인 것처럼 답하는 건 해명해야 한다”며 “사과를 요청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윤 총장은 “사과 못 한다”며 “사과할 거 같으면 그런 말씀도 안 드렸다”고 맞받았다. 이에 여야 의원들 사이에 설전이 오갔고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아이고, 지금 10시가 넘었다”며 “두 번째 질문을 간신히 하게 됐다”라며 조국 전 장관 사건에 대한 주제로 질의가 넘어갔다.   
 
김민상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